이동욱-위하준 "'배드 앤 크레이지' 맛깔스런 대본+작품 확신 생겨"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13 14:30

황소영 기자
배우 위하준과 이동욱이 13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tvN 새 금토극 '배드 앤 크레이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드 앤 크레이지’(연출 유선동)는 유능하지만 ‘나쁜 놈’ 수열(이동욱)이 정의로운 ‘미친 놈’ K(위하준)를 만나 겪게 되는 인성회복 히어로물로 이동욱, 위하준, 한지은, 차학연 등이 열연한다. 17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13/

배우 위하준과 이동욱이 13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tvN 새 금토극 '배드 앤 크레이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드 앤 크레이지’(연출 유선동)는 유능하지만 ‘나쁜 놈’ 수열(이동욱)이 정의로운 ‘미친 놈’ K(위하준)를 만나 겪게 되는 인성회복 히어로물로 이동욱, 위하준, 한지은, 차학연 등이 열연한다. 17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13/

 '배드 앤 크레이지' 이동욱, 위하준이 작품에 대한 깊은 신뢰를 표했다. 
 
13일 오후 tvN 새 금토극 '배드 앤 크레이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이동욱, 위하준, 한지은, 차학연, 유선동 감독이 참석했다.  
 
유선동 감독은 "세상에 있는 배드 앤 크레이지들에게 일침을 놓는 좋은 배드 앤 크레이지들의 이야기다. 속물적인 인간이 좀 더 나은 인간이 되는 성장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이동욱은 "대본이 가장 재밌었고 작가님의 대사가 맛깔스러워서 인상적이었다. 감독님도 연출에 대한 소신이 뚜렷해서 두 분을 믿고 시작하면 되겠다 싶었다"라고 말했다. 위하준은 "작가님의 대본이 재밌었고, 내용과 신이 어떻게 구현이 될까 싶었을 때 유선동 감독님이라면 멋지게 하실 것 같다는 확신이 들었다. 또 케이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도전 의식이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한지은은 "전작을 보면서 감독님의 팬이 됐다. 이와 함께 모든 캐릭터가 살아있는 느낌이라 너무 좋았다"라고 치켜세웠다. 차학연 역시 "확실한 드라마가 될 것 같았다"는 확신을 드러냈다.      
 
'배드 앤 크레이지'는 유능하지만 나쁜 놈 이동욱(수열)이 정의로운 미친 놈 위하준(K)을 만나 겪게 되는 인성회복 히어로극.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제작진이 가세했다. 17일 오후 10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