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메이커' 변성현 감독 "배우들 연기, 가장 자신하는 부분"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13 16:36

조연경 기자
변성현 감독, 배우 설경구, 이선균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진행된 영화 '킹메이커'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다. 오는 12월 29일 개봉.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변성현 감독, 배우 설경구, 이선균이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진행된 영화 '킹메이커'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다. 오는 12월 29일 개봉.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변성현 감독이 '킹메이커'를 연출하며 신경 쓴 부분에 대해 언급했다.  
 
13일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킹메이커(변성현 감독)' 언론시사회에서 변성현 감독은 "모든 부분에 신경을 썼다. 사실 부담스러운 부분이 우리 영화가 스타일리시하다고 홍보가 돼다 보니까 관객 분들도 그 지점을 더 많이 볼 것 같은데, 내가 가장 자신있는 부분, 흡족한 부분은 연기다. 그 부분을 제일 잘 담아냈고 신경 썼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치적 소재를 담아낸 것에 대해서는 "정치적 시대 배경을 바라보고 싶지는 않았다"며 "내가 늘 고민했던 물음이 있었는데, 그것이 이 영화를 통해 말하고, 보고자 했던 부분이다. '올바르다고 믿는 목적을 위해서라면 올바르지 않은 수단도 정당한가? 정당할 수 있다면 그 선은 어디까지일까'"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건 도덕적인 딜레마인데, 어렸을 때부터 갖고 있었던 질문이다. 정치와 시대는 이 질문을 던지기 위한 소재라고 생각하고, 어떻게 바라보고 싶지는 않았다. 그래서 작품을 만들며 그 시선을 바꾸는 작업도 했다. 인간이 살아가는 삶 속에 녹아들어가는 질문이 나에게는 가장 중요했다"고 강조했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설경구)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이선균)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다. 29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