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시티, 대규모 무상 증자 결정…“주주가치 제고 일환”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13 19:12

권오용 기자
조이시티 로고

조이시티 로고

 
조이시티는 13일 이사회를 열고 보통주 1주당 신주 0.5주를 배정하는 무상 증자 결의안을 최종 가결했다고 밝혔다.  

 
신주 배정 기준일은 2022년 1월 1일, 신주 상장 예정일은 2022년 1월 20일이다.
 
조성원 조이시티 대표는 "주주가치 제고의 일환으로 무상 증자를 결정했다“며 ”매년 최대 매출을 경신하고 실적도 지속적인 성장기에 접어든 만큼 이번 무상증자 외에도 다양한 주주 친화 정책을 통해 주주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이시티는 '건쉽배틀: 토탈워페어'와 '캐리비안의 해적:전쟁의 물결' 등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 P2E 버전을 2022년 1분기에 선보여 P2E SLG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또 해외 매출 비중이 약 70% 이상인 점을 고려해 P2E 버전의 게임을 글로벌 지역 중심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