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루 학폭 인정 증거 있다…TV 나오지 마" 추가 폭로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14 08:55


개그우먼 신기루의 학교폭력(학폭) 의혹 관련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신기루의 학폭 의혹을 최초 제기했던 A씨는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신기루 측의 입장을 반박했다.

A씨는 “언론에 발표한 내용과 다르게 저는 소속사의 연락을 피하지 않았다”며 “소속사와 통화할 당시 저는 분명히 연락처를 알려줬고 사실 확인이 될 경우 제게 알려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말한 상황 정리는 주변 조사를 통한 사실 확인이었다”며 “하지만 소속사는 계속 가해자와 만남을 권하고 있다. 언론에 내가 계속 연락을 피하고 잠수를 탄다는 뉘앙스로 기사를 내보내고 있다. 누군가 당신에게 정신·신체적 폭력을 행사해 트라우마로 남아 있는 상태에서 가해자를 직접 만나라는 것은 엄청난 공포로 다가온다”고 호소했다.

또 A씨는 “내가 쓴 글을 봤을 때 가해자(신기루)는 내가 누군지 인지했다. 처음에 (신기루) 소속사에서 나에게 쪽지를 통해 연락했고, 소속사 연락처와 가해자 개인 연락처를 남겼다. 연락했을 때 소속사는 ‘(신기루가) 그 일을 어느 정도 기억하고 있다’고 분명하게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해자는 학폭 동조에 관해서는 인정했다”며 “가해자는 자신이 저지른 일을 어느 정도 기억하지만 신체적 폭력 행사, 학교폭력 주도 정황, 내 준비물을 찢은 점, 후배를 통해 욕설한 점, 침을 뱉은 점은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물론 가해자는 자신이 한 짓을 기억하지 못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소속사와 통화할 때 서로 기억이 다르니 당시 증인을 찾아 조사해보라고 했다”며 “소속사는 가해자 기억에 없다는 이유로 모든 사항이 사실무근이고, 난 허위사실을 유포해 가해자 명예를 훼손했으므로 글을 내리지 않을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한다고 통보했다. 위의 모든 연락과 통화는 기록돼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내 주장은 하나다. 25년 전 일어났던 폭력에 대해 소속사 차원에서 조사하고 모든 것이 정리되고 사실로 드러날 경우 사과·반성하고 미디어에 얼굴을 내밀지 말라는 것”이라며 “학교폭력은 근절돼야 하고, 가해자는 어떻게든 대가를 치르게 된다는 것을 널리 알리고 싶다”고 했다.

앞서 A씨는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중학교 재학 시절 신기루가 자신을 따돌리고 괴롭혔다고 폭로했다. A씨는 신기루가 뺨을 때리고 침을 뱉었으며 후배들을 지시해 욕설과 폭력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다음 날 신기루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학폭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신기루는 소속사 에스드림이엔티를 통해 “일방적으로 피해를 주장하는 당사자 입장만 각종 포털에 기사화돼 마치 내가 재판도 없이 마녀사냥을 당하는 심정이다. 정말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신기루는 법적 대응도 고려하고 있다. 소속사 측은 13일 연예매체 텐아시아에 “폭로자와 합의를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다. 현재 폭로자와 연락이 닿지 않아 기다리는 중”이라며 “침묵이 이어진다면 법적 조치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