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로 안방극장 공략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14 13:20

박정선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배우 진선규가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을 통해 안방극장의 문을 두드린다.  
 
2022년 1월 14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극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다.  
 
진선규는 극 중 서울지방경찰청 범죄행동분석팀장 국영수 역을 맡았다. 국영수는 범죄심리분석의 필요성을 깨닫고 오랜 전략 끝에 범죄행동분석팀을 만드는 인물이다. 소탈한 성격의 국영수는 범죄와 마주할 때만큼은 날카로운 통찰력을 보여준다. 그의 선견지명 덕에 범죄행동분석팀이 생기는 만큼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시작점에 있는 매우 중요한 인물이라고 할 수 있다.
 
이와 관련, 14일 진선규의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 속 진선규는 동료로 보이는 사람들과 식사 중이다. 사람 좋은 미소를 통해 국영수의 서글서글하고 소탈한 성격을 짐작할 수 있다. 하지만 다음 사진에서는 무엇에 꽂힌 듯 눈빛을 날카롭게 빛내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같은 장소, 같은 시간임에도 이렇게 순식간에 표정과 분위기를 바꾸는 진선규의 존재감이 인상적이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은 “진선규가 맡은 국영수는 우리 드라마 시작점에 서 있는 매우 중요한 인물이다. 진선규는 첫 촬영부터 국영수 그 자체였다. 왜 진선규가 무대, 스크린을 넘나들며 최고의 극찬을 받았는지 제작진 모두 공감했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서 펼쳐질 배우 진선규의 열연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