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보와 털보' 노홍철 특혜 논란…제작진 "맥락 전달 못한 편집 사과"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14 19:07

박정선 기자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예능 시리즈 '먹보와 털보'가 노홍철의 특혜 논란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에 제작진은 "전체 맥락이 전달되지 못한 편집"으로 인해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먹보와 털보' 제작진은 14일 "전체 맥락이 전달되지 못한 편집으로 인해 시청하시는 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드린 점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논란이 불거진 장면에 관해 설명했다.  
 
"비가 평소 가고 싶어 하던 식당에 가자는 의견이 갑자기 나왔고, 전화로 예약문의를 했으나 당일 예약은 마감이라는 답을 받았다. 잠시 후 노홍철이 한번 더 전화를 했고, 기존 예약 손님들 서빙 후에 남는 재료가 있는 경우엔 포장 손님을 받기도 하는데, 식당 내부 테이블이 아닌 야외에 간이 테이블에 앉아도 되겠냐고 제안을 줬다"며 "노홍철 통화 직후 제작진이 전화를 드렸고 식사 가능 여부와 함께 촬영 허가 양해를 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식당 도착 시간 기준으로 재료가 남아있다면 야외 포토존으로 사용하는 테이블에서 가능하지만, 재료가 소진되면 식사를 못할 수도 있다는 점, 예약 손님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개개인의 허락을 구하는 것도 당부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지난 11일 공개된 '먹보와 털보'에서는 예약이 이미 차있는 제주도의 한 식당에 전화를 거는 노홍철의 모습이 등장했다. 노홍철은 식당 측에 자신의 이름과 넷플릭스 콘텐트 촬영 중이라는 점을 내세웠고, 이를 두고 연예인 특혜가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졌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