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체이탈자' 임지연, 연기 변신 "한번쯤 리얼 액션 욕심 있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14 08:19

박상우 기자
 
임지연이 배우로서 한걸음 한걸음 나아간다. 
 
임지연이 영화 '유체이탈자(윤재근 감독)'를 통해 선보인 강렬한 연기 변신에 관객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체이탈자'는 기억을 잃은 채 12시간마다 다른 사람의 몸에서 깨어나는 한 남자가 모두의 표적이 된 진짜 자신을 찾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추적 액션극이다.
 
극중 강이안(윤계상)을 찾는 여자 문진아로 분한 임지연이 지금껏 본 적 없는 색다른 연기 변신으로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타짜: 원 아이드 잭' '럭키' '인간중독' 등 데뷔 이후 다양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임지연은 '유체이탈자'를 통해 처음으로 강렬한 액션에 도전했다. 
 
문진아는 국가정보요원이자 연인 강이안을 찾기 위해 홀로 고군분투하는 인물로, 임지연은 액션부터 총기 액션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한 번쯤 리얼한 액션에 도전하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라고 밝힌 임지연은 강도 높은 액션을 직접 소화하기 위해 촬영 전부터 합동 훈련에 돌입, 탄탄한 기반을 바탕으로 극중 거구의 남성들에게도 결코 밀리지 않는 액션과 존재감을 선보였다.
 
박영식 무술 감독은 임지연에 대해 "내던져지는 고난도의 장면에서도 몸을 사리지 않는 데다 굉장히 몸을 잘 쓰는 배우다"라며 칭찬했다.
 
윤재근 감독은 "임지연은 대사 없이 감각적인 눈빛과 표정만으로 상황을 표현해 내는 배우다. 임지연만이 만들어 낼 수 있는 분위기가 있기에 문진아 역으로 함께 하게 되었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작품에서 짧은 헤어스타일까지 선보이며 다채로운 지점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선 임지연은 문진아의 드라마틱한 내면과 독보적인 분위기, 강인한 액션을 완성해 내 또 한 번 대체 불가한 배우로서의 면모를 확인케 한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