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형원, '다시, 플라이' 종영 소감…"연기에 진지하게 다가가"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15 14:12

박정선 기자
 
몬스타엑스 형원

몬스타엑스 형원

 
 
그룹 몬스타엑스의 형원이 카카오TV 드라마 '다시, 플라이'를 무사히 마무리한 소감을 전했다.
 
형원은 15일 카카오TV를 통해 “'다시, 플라이' 참여로 연기에 대해 진지하게 다가갈 수 있었다. 한요한이라는 역할뿐 아니라 OST ‘Picture’까지 한층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라며 “'다시, 플라이'를 통해 연기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제작진분들과, 함께 연기한 선후배 동료분들은 물론 작품을 시청해 주신 시청자 분들께 깊이 감사 드린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다시, 플라이'

'다시, 플라이'

 
이날 오전 9시 카카오TV에서 공개된 '다시, 플라이' 최종화에서는 해체 위기를 맞은 K-POP 동아리 빌런즈 멤버들이 우여곡절 끝에 아이돌 데뷔의 꿈을 이룬 모습이 그려졌다. 빌런즈는 데뷔 6개월 뒤 음악방송 1위라는 목표를 달성하고 자신들만의 공연까지 만들어내며 완벽한 엔딩을 선사했다.
 
한빛예고 K-POP 동아리 빌런즈를 중심으로 형원과 김명지를 비롯한 6명의 멤버들이 아이돌 꿈을 이루는 과정에서 사랑과 우정을 찾아가는 성장형 스토리를 보여주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특히 형원은 미래가 촉망되는 천재 무용수에서 예기치 못한 부상을 입고 아이돌 꿈을 갖게 된 요한으로 분해, 꿈 앞에서 좌절하고, 사랑 앞에서 망설이는 디테일한 감정선을 보여줬다. 또한, 천재 무용수에서 K-POP 동아리 빌런즈의 리더로 변신한 모습을 화려한 퍼포먼스로 그려내 시청자들에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