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와 달라"…죽지 않는 이진욱의 한국형 판타지 '불가살'[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15 15:24

박정선 기자
배우 이진욱(왼쪽부터), 권나라, 정진영, 박명신, 공승연, 이준, 김우석이 1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불가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불가살'(연출 장영우)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이진욱, 권나라, 이준, 공승연, 정진영, 박명신, 김우석 등이 열연한다. 18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15/

배우 이진욱(왼쪽부터), 권나라, 정진영, 박명신, 공승연, 이준, 김우석이 1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불가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불가살'(연출 장영우)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이진욱, 권나라, 이준, 공승연, 정진영, 박명신, 김우석 등이 열연한다. 18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15/

 
 
 
 
tvN 새 토일극 '불가살'이 새로운 한국형 판타지의 모습을 제시한다.  
 
'불가살'은 15일 오후 진행된 제작발표회를 통해 소개됐다. '불가살'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드라마 ‘손 the guest’를 통해 한국현 리얼 엑소시즘의 새 지평을 연 권소라, 서재원 작가가 ‘미스터 션샤인’, ‘스위트홈’ 등을 공동 연출한 장영우 감독과 의기투합해 선보이는 작품이다.  
배우 이진욱이 1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불가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불가살'(연출 장영우)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이진욱, 권나라, 이준, 공승연, 정진영, 박명신, 김우석 등이 열연한다. 18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15/

배우 이진욱이 1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불가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불가살'(연출 장영우)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이진욱, 권나라, 이준, 공승연, 정진영, 박명신, 김우석 등이 열연한다. 18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15/

 
죽지 않는 남자는 이진욱이 연기한다. 600년 전 인간에서 불가살이 된 단활 역을 맡았다. "한국형 판타지라는 점이 새로웠다"고 말한 이진욱은 "단활은 새로운 점이 있는 캐릭터다. 기존의 불사 캐릭터와 다르게 표현되는 점이 있다. (단활을) 멈춰버린 시계, 방향 읽은 나침반 정도로 생각했다. 흘러간 시간에 익숙해지지 않은 캐릭터다. 그런 매력에 끌렸다"고 밝혔다.  
 
배우 권나라가 1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불가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불가살'(연출 장영우)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이진욱, 권나라, 이준, 공승연, 정진영, 박명신, 김우석 등이 열연한다. 18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15/

배우 권나라가 1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불가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불가살'(연출 장영우)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이진욱, 권나라, 이준, 공승연, 정진영, 박명신, 김우석 등이 열연한다. 18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15/

권나라가 불가살에게 쫓기는 환생자 민상운으로 분한다. 권나라는 "전작보다 이번 작품에서 조금 더 감정신이 많았다. 이걸 다양하게 표현해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그래서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여러 표현법을 시도하려고 노력했다"며 "(민상운은) 아픔이 있지만 주체적으로 살아가고 용기있고 씩씩하고 밝다. 과거 신에서는 전체적으로 무겁게 가져가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배우 이준이 1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불가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불가살'(연출 장영우)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이진욱, 권나라, 이준, 공승연, 정진영, 박명신, 김우석 등이 열연한다. 18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15/

배우 이준이 1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불가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불가살'(연출 장영우)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이진욱, 권나라, 이준, 공승연, 정진영, 박명신, 김우석 등이 열연한다. 18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15/

 
2017년 KBS 2TV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이후 4년 만에 브라운관으로 돌아온 이준은 베일에 싸인 재력가 옥을태 역을 맡았다. "대본을 보다가 첫 등장 신이 매력적인 것 같았다"며 "대본을 보면서도 재미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촬영하면서도 재미있게 찍고 있다. 기존에 해보지 않았던 캐릭터라서 재미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행사의 MC 박경림이 "(이준의 첫 등장 장면이) 영화 '관상' 이정재의 첫 등장신을 이길 수 있나"라고 물었고, 이진욱은 이준을 대신해 "가능하다"고 답해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배우 공승연이 1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불가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불가살'(연출 장영우)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이진욱, 권나라, 이준, 공승연, 정진영, 박명신, 김우석 등이 열연한다. 18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15/

배우 공승연이 1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불가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불가살'(연출 장영우)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이진욱, 권나라, 이준, 공승연, 정진영, 박명신, 김우석 등이 열연한다. 18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15/

 
과거 단활의 아내이자 특별한 능력을 가진 단솔 역에는 공승연이 출연한다. 그는 "처음에 캐릭터를 접하고 '정말 이건 내가 해야겠다.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얽히고설킨 인연들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기대되고, 재밌을 것 같았다. 캐릭터뿐만 아니라 더 이상의 것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단솔은) 강인하고 모성애가 강하다. 멋있는 엄마의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나 생각한다. 그전 연기와는 확실히 다르다"고 했다.  
 
연출을 맡은 장영우 감독은 "몇백억 원 대작으로 잘못 알려져있다. 예산이 큰 드라마는 아니다"라면서도 "스태프들의 시간과 노력이 가득 담긴 작품이다. 그 부분을 시청자 분들이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 프리 프로덕션에 공을 많이 들였다. 한국 드라마 현장이 프리프로덕션 하기가 쉽지 않다. 함께 고민해준 스태프와 제작진에게 감사하다"며 작품의 완성도를 자신했다.  
 
'불가살'은 불사의 남자 주인공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펼쳐진다는 점에서 김은숙 작가의 '도깨비'를 떠올리게 한다. 그러나 '도깨비'와는 다른 서사로 시청자를 사로잡는다고. 장 감독은 "제가 ('도깨비'의 김은숙 작가, 이응복 감독과 같이 작업하기도 했고, 개인적으로 정말 존경한다. 비교 자체가 영광이다. '불가살'에 나오는 귀물은 한국 설화를 바탕으로 한다. 설정을 (그대로) 가지고 온 건 아니다. 한국적 정서를 조금 더 살려보자는 취지였다"라며 '도깨비'는 멜로 위주라면 '불가살'은 가족 관계의 변화가 크다"라고 귀띔했다.  
 
'불가살'은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