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러쉬♥' 조이, SNS 비밀 계정 싹 털렸다? 럽스타그램 급속 유포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15 19:30



레드벨벳 멤버 조이가 운영하는 인스타그램 비밀 계정이 해킹당했다는 주장이 올라와 네티즌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15일 페이스북 페이지 아이돌 이슈에는 '조이 인스타 세컨 계정'이라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는 조이가 크러쉬와 함께 일식당에서 손하트를 만든 사진과 셀카 다정한 투샷이 담겨 있었다.

이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조이 지인이 비계(비밀 계정) 털어서 유포했다는 말이 있다, '계정 해킹이 사실이라면 조이가 너무 불쌍하다", "해킹 무섭다", "두 사람 참 예쁘게 사랑하는 것 같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조이와 크러쉬는 지난 8월 열애를 인정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5월 싱글 '자나깨나'로 호흡을 맞춘 후 친분을 유지하다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털어놨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