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닝 대기록 '스파이더맨: 노웨이홈' 눈길 사로잡는 슈트 변천사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16 15:01

박상우 기자
기능뿐만 아니라 디자인까지 진화한다.
 
지난 15일 개봉한 후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존 왓츠 감독)'이 홈메이드 슈트에서 인터그레이티드 슈트까지 스파이더맨의 슈트 변천사를 공개했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정체가 탄로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티버스가 열리게 되고, 이를 통해 닥터 옥토퍼스(알프리드 몰리나) 등 각기 다른 차원의 숙적들이 나타나며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앞서 '스파이더맨: 홈커밍'(2017)에서 피터 파커는 자신이 집에서 직접 제작한 홈메이드 슈트를 입고 스파이더맨으로 활약했다. 이 슈트는 첨단 과학으로 무장한 슈트가 아니었기 때문에 다소 엉성하다. 하지만 이내 스파이더맨은 토니 스타크에게 선물받은 스타크 슈트를 입고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준다. 
 
이어 2019년 개봉한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에서는 총 3종의 슈트가 등장하는데, 바로 방어 능력이 크게 향상된 아이언 스파이더 슈트와 나이트 몽키라는 별명이 붙은 스텔스 슈트, 그리고 미스테리오와 격전 당시 입은 업그레이드 슈트 등이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에서는 여기서 더 나아가 총 5개의 슈트가 등장해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번 편은 미스테리오와 싸움 직후 세상에 자신의 정체가 탄로난 스파이더맨의 모습에서 이야기가 시작되는 만큼, 업그레이드 슈트가 다시 한번 등장한다. 
 
여기에 더해 아이언 스파이더 슈트, 블랙&골드 슈트, 인터그레이티드 슈트 등이 함께 등장한다. 멀티버스가 열리고 닥터 옥토퍼스의 첫 등장과 함께 사용된 아이언 스파이더 슈트는 등 뒤에서 뻗어나오는 네 개의 다리가 특징이다. 
 
또 블랙&골드 슈트는 차원을 건너온 빌런들을 찾는 과정에서 등장하며, 빌런들과 마지막 결전에서 사용된 인터그레이티드 슈트는 업그레이드 슈트와 아이언 스파이더 슈트를 합쳐 업그레이드된 만큼 더욱 웅장한 비주얼을 자랑한다. 
마지막 다섯 번째 슈트는 진정한 히어로로 거듭난 스파이더맨이 직접 제작한 슈트로, '스파이더맨: 홈커밍'에서 보여줬던 엉성한 비주얼과 달리 완전한 성장을 마친 스파이더맨을 상징하고 있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