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2022년 놀랄 준비하길"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19 09:11

황지영 기자
더블랙레이블 제공

더블랙레이블 제공

 
가수 전소미가 2022년 더 놀라운 활약을 예고했다.  
 
소속사 더블랙레이블은 지난 18일 오후 10시 공식 유튜브 채널에 전소미의 단독 리얼리티 '아이 엠 소미 : XOXO(I AM SOMI : XOXO)' 5회를 공개했다. 영상에서는 전소미가 첫 번째 정규 앨범 'XOXO'의 수록곡 '애니모어(Anymore)' 뮤직비디오 촬영을 위해 테디 프로듀서, 'XOXO' 뮤직비디오 디렉터로 참여한 한사민 감독과 콘셉트 회의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전소미는 "'덤덤(DUMB DUMB)'→'XOXO'→'애니모어' 3부작으로 서사를 완성해도 좋을 것 같다"며 뮤직비디오 콘셉트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하며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또 모든 에너지를 쏟아부으며 'XOXO' 활동을 마무리한 전소미가 버킷리스트인 스카이다이빙으로 힐링을 즐겨 이목을 집중시켰다.  
 
더블랙레이블 프로듀서이자 가수 빈스와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한 최순호 매니저, 아빠인 매튜 다우마와 자신의 버킷리스트인 스카이다이빙을 하러 이동한 전소미. 땅이 보이지 않는 높은 상공에서도 긴장한 기색이 없었고,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빈스와 매튜 다우마에 이어 마지막으로 뛰어내린 전소미는 환한 웃음과 함께 자신의 노래인 '돈트 렛 미 고(Don't Let Me Go)'를 부르며 환호했다.  
 
버킷리스트를 멋지게 이룬 전소미는 저녁 식사 자리에서 올 한 해를 되돌아보다가 "2022년에 놀랄 준비해달라"며 앞으로 더욱 활발한 활동을 예고해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끝으로 전소미는 "솜뭉치(전소미 공식 팬클럽)가 좋아하는 만큼 나도 '아이 엠 소미'를 굉장히 좋아한다. 내년에도 찾아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 엠 소미'를 보면서 내 매력에 흠뻑, 아주 퐁당, 촉촉하게 적셔졌으면 좋겠다. 사랑한다"라는 귀엽고 사랑스러운 인사로 영상을 마무리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