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강화' 박성웅, 허준호와 대립각 세운 야망남 남태일로 활약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0 11:17

황소영 기자
'설강화' 박성웅

'설강화' 박성웅

배우 박성웅이 '설강화'에서 강렬한 존재감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지난 19일 첫 방송된 JTBC 새 주말극 '설강화 : snowdrop'(이하 '설강화')에서 남태일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돌아온 박성웅이 야망 넘치는 여당 사무총장의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1회에서 박성웅(태일)은 동심회 모임에 등장해 자리의 주도권을 잡으려는 듯 가장 먼저 자리에서 일어났다. "각하의 안녕과 조국 번영을 위해!"라고 크게 건배사를 외친 그는 손바닥을 칼로 그어 핏방울이 섞인 술잔을 들이켰다.  
 
박성웅은 첫 등장부터 현 안기부장인 허준호(은창수 역)를 향한 불쾌한 감정을 드러내며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어 '설강화' 2회에 박성웅의 음모가 드러났다. 북한과 공모해 자신이 속한 여당의 후보를 대통령으로 만들 속셈이었던 것. 박성웅은 자신의 뜻대로 작전이 이루어지지 않자 허준호를 향해 "다 된 밥에 X을 뿌려? 국민들이 대통령을 직접 뽑겠다고 저 XX들인데?"라며 분노를 토해내며 대선에서 승리하기 위해 필사적인 각오를 보였다.
 
심상치 않은 사생활 또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국립의료원의 의사인 유인나(강청야)와 내연 관계로, 자신에게 필요한 말만 골라해주는 유인나에게 "아주 쪼물딱 쪼물딱 해서 호주머니에 넣고 다녔으면 좋겠어"라며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박성웅이 나간 후 의미심장한 표정을 짓는 유인나의 모습에서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비밀이 숨어있을지 궁금증을 더했다.
 
박성웅은 전 안기부장이자 현재는 여당의 사무총장으로서 자신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캐릭터의 모습을 리얼하게 표현했다. 유인나와 함께하는 장면에서는 문제적 사생활을 드러내며 방송 초반부터 캐릭터에 궁금증을 불어넣었다.  
 
'설강화'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