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지옥' 한해 "웃고 공감하며 과몰입하게 돼"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0 14:22

박정선 기자
 
'솔로지옥'

'솔로지옥'

 
 
넷플릭스 예능 시리즈 '솔로지옥'의 한해가 시청자의 과몰입을 자신했다.  
 
한해는 20일 오후 진행된 '솔로지옥' 기자간담회에서 "데이팅 예능 마니아라서 몰입하며 봤다"고 말했다.
 
이어 "천국도에 가면 둘만의 대화를 나누게 되니 좋든 싫든 많이 알아가게 된다. 이성 앞에서 '잔 스킬'들이 나오더라. 자연스러운 리액션이 있었다. 웃고 공감하며 재미있게 봤다"면서 "과몰입하면서 봤다. 정말 재미있더라"고 밝혔다.  
 
또 한해는 "너무 몰입하다보니 각 커뮤니티를 찾아 반응을 찾아봤다. 아직 2회까지 공개돼 의심의 목소리가 있더라. 그런데, 뒷 부분이 정말 재미있다"고 자신하면서 "출연진이 진심으로 임하더라"고 전했다.
 
지난 18일 첫 공개된 '솔로지옥'은 커플이 되어야만 나갈 수 있는 외딴 섬, 지옥도에서 펼쳐질 솔로들의 솔직하고 화끈한 데이팅 리얼리티쇼다. 한 여름, 세상에서 가장 핫한 ‘솔로지옥’에 초대된 매력적인 싱글 남녀들이 불꽃 같은 사랑을 쟁취하는 모습을 담았다.
 
모든 것을 자급자족으로 얻어야 하는 원초적 분위기의 지옥도와 누군가와 커플이 되면, 최고급 스위트룸에서 럭셔리한 데이트를 즐길 수 있는 천국도의 상반되는 분위기는 솔로들의 솔직하고 화끈한 커플 매칭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킨다.
 
JTBC '장르만 코미디'·'트래블러 - 아르헨티나' 등을 연출한 김재원 PD와 '1호가 될 순 없어'의 김나현 PD가 넷플릭스와 처음 호흡을 맞추는 콘텐트다.  
 
여기에 만능 엔터테이너 홍진경, 배우 이다희, 가수 규현, 래퍼 한해가 4MC로 활약하여, 싱글 남녀들의 변화하는 심리와 선택에 몰입하고 추측하는 모습은 깊은 공감대와 시너지를 형성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넷플릭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