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피면 달 생각하고' 유승호 "주량? 잘 마실 땐 소주 3병"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0 15:25

박정선 기자
 
배우 유승호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별관에서 열린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제작발표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연출 황익현)는 역사상 가장 강력한 금주령의 시대 밀주꾼을 단속하는 원칙주의 감찰과 술을 빚어 인생을 바꿔보려는 밀주꾼 여인의 추격 로맨스로 유승호, 이혜리, 변우석, 강미나 등이 열연한다. 20일 첫 방송. 〈사진=KBS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20/

배우 유승호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별관에서 열린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제작발표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연출 황익현)는 역사상 가장 강력한 금주령의 시대 밀주꾼을 단속하는 원칙주의 감찰과 술을 빚어 인생을 바꿔보려는 밀주꾼 여인의 추격 로맨스로 유승호, 이혜리, 변우석, 강미나 등이 열연한다. 20일 첫 방송. 〈사진=KBS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20/

 
 
KBS 2TV 새 월화극 '꽃 피면 달 생각하고'의 주역들의 자신의 주량에 관해 이야기했다.  
 
20일 오후 진행된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제작발표회에서 유승호, 이혜리, 변우석, 강미나는 자신의 주량을 털어놓았다.  
 
먼저 강미나는 "술을 좋아한다. 주량은 조금"이라고 말했고, 변우석은 좋아하는데 잘 못 마신다. 소주 1병 정도를 마실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이혜리는 "변우석보다는 제가 더 잘 마시지 않나 싶다"라고 했고, 유승호는 "컨디션에 따라 다르겠지만, 많이 마셔본 건 소주 세 병까지다. 잘 들어갈 때만 그렇게 먹는 것 같고, 맥주 한 캔 정도 마시는 걸 좋아한다"면서 "숙취는 심하지 않고, 잠을 많이 잔다"라고 전했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역사상 가장 강력한 금주령의 시대, 밀주꾼을 단속하는 원칙주의 감찰과 술을 빚어 인생을 바꿔보려는 밀주꾼 여인의 ‘아술아술’ 추격 로맨스다. 원칙주의 감찰 유승호, 생계형 밀주꾼 이혜리, 날라리 왕세자 변우석(이표), 병판댁 무남독녀 강미나(한애진) 등을 중심으로 세상이 정한 금기를 깨는 청춘들의 모험기를 담는다. 20일 첫 방송.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