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예대상 우수상' 김준호 "내년에도 더 열심히 까불겠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0 17:31

황소영 기자
김준호

김준호

개그맨 김준호가 8년 만에 연예대상에서 트로피를 거머쥐며 2021년을 뜨겁게 마무리했다.

 
김준호는 지난 18일 열린 '2021 SBS 연예대상'에서 토크·버라이어티 부문 우수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신발 벗고 돌싱포맨'과 '미운 우리 새끼'를 통해 개그 본능을 발휘한 덕분이었다.  
 
지난 1996년 SBS 공채 5기 코미디언으로 데뷔한 김준호는 개그계의 아버지답게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독보적인 예능감으로,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멤버들과의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로 2021년을 꽉 채웠다. 활약을 인정받아 우수상을 품에 안았고, '미운 우리 새끼' 팀 역시 대상을 받는 겹경사로 훈훈한 한 해를 장식했다.  
 
누구보다 바쁜 한 해를 보낸 김준호는 "두 프로그램에서 저의 보잘 것 없는 일상을 재미있는 볼 것으로 여겨주시고 시청해주시는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미리 메리크리스‘마쭈’ 보내시고 새해에는 바라시는 모든 것들 이루시길 바랍니다. 2022년 더 열심히 까불겠습니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또 김준호는 "'미운 우리 새끼' 반장으로서 팀의 대상 소식을 접한 후 굉장히 기뻤습니다. 스튜디오에서 항상 맛깔나는 토크 선보이는 어머님들과 신동엽 형, 서장훈 형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탁재훈 회장님, 김종국 체육위원장님 외 여러 회원님도 모두 고생하셨고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라며 동료들과 프로그램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올해 독보적인 예능감으로 '개버지'의 면모를 한껏 발휘한 김준호는 내년에도 멈추지 않는 활약을 선보인다. 더 큰 웃음을 위해 노력하는 김준호의 행보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사진=JDB엔터테인먼트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