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관의피' 1월 5일 개봉 유지 "새해 첫 포문 열겠다" [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0 09:20

박상우 기자
어려운 시기, 정면돌파로 승부를 본다.
 
영화 '경관의 피(이규만 감독)' 측은 20일 "개봉 일정 변경 없이 내년 1월 5일 새해 첫 한국영화로서 스크린을 통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비상선언'을 필두로 다수의 한국영화가 높아진 방역지침 여파로 개봉일을 미룬 만큼 '경관의 피' 역시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날 '경관의 피' 측은 "지난 여름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강화 속에도 한국 영화 '모가디슈', '싱크홀', '인질' 등 작품들이 한국 영화의 이름을 걸고, 관객들을 만났다"며 "'경관의 피'는 좌석 띄어 앉기 및 영업 시간 제한 등 힘든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한국 영화를 기다려 주신 관객들을 만나기 위해 만반의 개봉 준비에 박차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어려운 팬데믹 시국, 새해 포문을 여는 개봉작 '경관의 피'는 처음 약속한 일정에 맞춰 방역에 힘쓰고 있는 극장에서 관객 여러분들을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그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신입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추적을 그린 범죄수사극이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