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자메즈, 여친 데이트 폭력·마약 의혹…소속사 “사실 확인 중”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1 08:54

[사진 자메즈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자메즈 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자메즈가 데이트 폭력 및 마약 투약 의혹에 휩싸였다.

20일 디시인사이드 힙합갤러리 게시판에 ‘실시간 자메즈 폭로’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는 ‘안고독한 자메즈방’이라는 이름의 메신저 단체 대화방에 올라온 대화 내용을 캡처한 사진이 올라왔다.

대화 내용에는 자메즈의 여자친구로 추청되는 A씨가 “자메즈 실체, 데이트 폭력+마약. 다 신고한다”며 “경찰서 갔다 온 거 한두 번 아니고 선처 없다, 마약하고 여친 때리는데 음악 못할 이유 없다는 쓰레기”라고 적었다.

또한 A씨는 “마약 구매한 텔레그램도 캡처 있다, 선처 절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처음 신고한 뒤로 신고했었다는 이유로 얼마나 폭력이 더 심했는지 아냐, 무서워서 미안해서 신고 못한 제가 XX”이라며 “경찰 다 돌려보낸 거 처벌 원하지 않는다고 한 거 다 후회된다, 기록 남아 있으니 언제든 신고하고 신변보호해준다더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A씨는 차량 앞유리가 파손돼 있는 사진과 자메즈로 추정되는 남성이 무릎을 꿇은 채 고개를 숙이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도 올렸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GRDL 관계자는 “현재 사실 확인 중”이라고 짧게 밝혔다.

한편 자메즈는 엠넷 ‘쇼미더머니’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지난 8월 GRDL의 CEO로 임명됐으며, 최근 ‘쇼미더머니10’에도 출연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