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X문채원 '층' 오디오 영화의 매력 포인트 "몰입감 극대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1 09:33

박상우 기자
상상력을 자극하는 공포가 더 짜릿하다. 
 
이제껏 만난 적 없는 프로파일링 오디오 영화 '층(임지환 감독)'이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차별화 포인트 세 가지를 공개했다.
 
'층'은 알 수 없는 층간소음이 계속되는 무광 빌라에서 벌어진 의문의 사건, 용의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프로파일러 강호(이제훈)와 사건 담당 경위 지호(문채원)가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가는 과정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1. 상상력이 배가되는 몰입감
 
'층'이 기대를 모으는 첫 번째 차별화 포인트는 상상력이 배가되는 압도적 몰입감이다. 네이버 바이브가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오디오 무비 '층'은 배우들의 목소리 연기에 CG, 자막, 음향, 음악이 더해져 소리가 눈앞에 펼쳐지는 듯한 특별한 순간을 선사한다. 
 
듣기만 해도 심장이 쫄깃해지는 연출은 기존 영화와는 차별화된 '층'만의 재미로 사용자들의 취향을 저격할 것이다. 이제훈이 "상상을 하면서 볼 수 있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한 만큼 신선함을 자극하는 뉴 콘텐트의 탄생을 예고한다.
 


#2. 음향 증거로 사건을 추리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두 번째 차별화 포인트는 소리만을 단서로 사건을 추리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라는 점이다. 8개월 전 무광 빌라에서 벌어진 동일한 형태의 추락사 사건과 결백을 주장하는 용의자들, 그리고 피해자가 남긴 마지막 메시지는 예측불허의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우리의 일상과 밀접한 층간소음이라는 소재는 현실적인 공감을 자극한다. 이에 극중 사건 담당 형사 신지호 역의 문채원은 "소리 효과를 극대화시킬 수 있는 미스터리 장르가 오디오 무비와 좋은 시너지를 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해 전에 없던 스타일의 미스터리 스릴러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3. 개성 갖춘 배우들의 생생한 목소리 연기
 
마지막 차별화 포인트는 믿고 보는 배우들의 생생한 목소리 연기다. 이제훈, 문채원부터 강신일, 양동근, 정준하, 백성현, 조한나, 김유진, 이새별까지 실력과 개성을 갖춘 배우들의 실감나는 열연은 '층'의 또 다른 필람 포인트다. 
 
특히 사건의 실체를 외면한 채 철저히 자신의 알리바이를 내세우는 캐릭터들은 용의자로 지목된 상황 속 미묘한 심리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내 극에 생동감을 불어넣는다. 
 
오직 음향 기록만으로 사망 사건을 추리하는 신선한 소재와 몰입감 높은 스토리로 기대를 모으는 '층'은 오는 27일 네이버 바이브에 신설될 오디오 탭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