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마티니 80만 달러에 영입...루친스키·파슨스 재계약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1 10:59

박소영 기자
NC 다이노스가 새 외국인 타자 닉 마티니(31)를 영입했다. 올해 함께한 원투펀치 드류 루친스키(33)와 웨스 파슨스(29)와는 재계약했다. 
 
NC 새 외인 타자 닉 마티니. NC 다이노스 제공

NC 새 외인 타자 닉 마티니. NC 다이노스 제공

NC는 21일 타자 마티니와 총액 80만 달러(계약금 11만, 연봉 44만, 인센티브 25만)에 계약했다. 미국 국적의 좌투좌타 마티니는 좋은 선구안과 콘택트 능력으로 양질의 타구를 생산하는 중장거리 유형의 선수다. 180㎝, 92㎏의 신체조건에 주력이 좋아 3루타 생산 능력도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외야 전 포지션이 가능한 전문 외야수로 1루수도 소화할 수 있다.
 
2011년 세인트루이스에 7라운드 지명을 받은 마티니는 2018년 빅리그에 데뷔했다. MLB 통산 타율 0.270, 2홈런, 30타점을 기록했다. 트리플A에서는 타율 0.298, 34홈런, 217타점의 성적을 남겼다.
 
루친스키는 총액 200만 달러(계약금 30만, 연봉 160만, 인센티브 10만), 파슨스는 총액 65만 달러(계약금 11만, 연봉 44만, 인센티브 10만)에 계약했다. 루친스키는 이번 시즌 30경기(178과 3분의 2이닝)에 등판해 15승 10패 평균자책점 3.17로 활약했다. KBO리그 3년 차로 올해도 꾸준함을 이어오며 리그 다승왕 경쟁을 펼쳤다.
 
파슨스는 올해 24경기(133이닝)에 나와 4승 8패 평균자책점 3.72를 기록했다. 규정 이닝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퀄리티스타트 13회, 9이닝당 탈삼진 10.02개 등을 기록했다. 
 
임선남 NC 단장은 “새 시즌을 대비한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무리했다. 루친스키, 파슨스 선수는 경기력과 책임감이 검증된 선수로 재계약을 결정함에 있어서 큰 어려움이 없었다. 새로 영입한 마티니 선수는 전부터 꾸준히 지켜보던 선수로 팀 타선에 활력과 수비에 안정감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마티니, 루친스키, 파슨스는 비자 발급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는 대로 입국해 NC의 CAMP 2(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박소영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