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의 바다' 공유 "시나리오 본 후 '유레카!'"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2 11:32

박정선 기자
 
'고요의 바다'

'고요의 바다'

 
 
넷플릭스 시리즈 '고요의 바다'의 배우 공유와 배두나가 작품에 참여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공유는 22일 오전 진행된 '고요의 바다' 제작발표회에서 "'고요의 바다' 시나리오를 보고 난 다음에 '유레카!'라고 생각했다. 느낌표 열 개 '빵빵빵'이었다"라며 웃었다.  
 
이어 "기발한 상상력과 독창적인 소재, 제가 기다렸던 장르물이었다. 그리고 정우성"이라고 말하며 "여러모로 주저할 이유가 없는 시나리오였다"라고 밝혔다.  
 
또한, 배두나는 "국내에서 SF 장르의 작품을 완성한다는 것이 어렵다. '달에 관한 우주 영화에 도전할 수 있을까'란 생각을 하고 있었다. 대본과 함께 받아본 작품이 감독님의 졸업작품이었다"고 했다.
 
이어 "졸업작품으로 SF를 만든 사람이라면, 한정된 예산과 어려운 조건 속에서도 놀랍게 잘 만들 것 같았다"라며 "배우들이 감정선에 집중할 수 있도록 만들어줬더라. 놀라웠다. 이 감독님이라면 우리나라에서 만드는 우주에 관한 작품도 도전해 볼 만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의 고갈로 황폐해진 근미래의 지구,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시리즈다. 2014년 제13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았던 최항용 감독의 동명 단편 영화를 시리즈화한 작품. 인류 생존의 단서를 찾아 달로 떠난 탐사대원이 마주친 미스터리를 그린다.  
 
배두나, 공유, 이준, 김선영, 이무생, 이성욱 등이 목숨을 건 임무에 자원한 최정예 대원으로 분했다. 또한, 배우 정우성이 제작자로 나서 화제를 모은다.
 
'고요의 바다'는 오는 24일 공개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