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협 측, 김민정 VS WIP 전속계약 분쟁 "사전접촉 금지"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3 17:05

황소영 기자
배우 김민정이 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드라마 ‘악마판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악마판사'는 가상의 디스토피아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는 드라마다. 오는 7월 3일 첫방송된다. 〈사진제공=CJ ENM〉

배우 김민정이 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드라마 ‘악마판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악마판사'는 가상의 디스토피아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는 드라마다. 오는 7월 3일 첫방송된다. 〈사진제공=CJ ENM〉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이하 연매협) 측이 김민정과 소속사 WIP의 전속계약 분쟁과 관련해 사건의 진위 여부가 파악될 때까지 사전접촉을 금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연매협 상벌조정윤리위원회(이하 상벌위) 측은 23일 "김민정과 WIP의 전속계약 관련 분쟁이 발생해 분쟁 조정 중재신청이 접수됐다. 중요 사안으로 판단돼 운영규칙 안에 따라 윤리 심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양 당사자가 제기한 모든 분쟁 사항들의 진위를 파악하고 있다.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파악해 조속한 시일 내 최종 결과를 낼 예정이다. 최종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이번 분쟁의 당사자인 김민정과 전속계약 사전접촉을 금지하는 바"라고 알렸다.  
 
회원(사)들의 이중계약 체결이나 이로 인한 분쟁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사전접촉 금지를 당부한 것. 김민정과 WIP 측의 분쟁이 어떠한 결론을 맞을지 주목된다.  
 
김민정은 지난 2019년 3월 WIP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2년 전속계약을 체결한 양측은 2021년 3월 만료됐다. 김민정은 "WIP 측이 전속기간 동안 매니지먼트사로서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지 못했다. 이에 전속계약 기간이 만료된 후 재계약 협상 결렬로 전속계약 관련 내용증명을 발송했다"라고 전했고, WIP 측은 "전속계약 기간 동안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연예 활동을 이끌어왔다"라고 반박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