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구직자 절반 이상 "메타버스 채용 더 선호"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4 08:51

안민구 기자
MZ세대(밀레니얼+Z세대) 구직자 절반 이상은 가상의 세계에서 채용설명회 및 면접을 진행하는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 채용 프로세스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 플랫폼 잡코리아는 올해 취업활동을 한 MZ세대 구직자 390명을 대상으로 ‘메타버스 채용 선호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이 넘는 51.0%가 대면 면접 등 ‘오프라인 채용 프로세스’ 보다 아바타 면접 등 ‘메타버스 채용 프로세스’를 더 선호한다고 응답했다고 24일 밝혔다.
 
메타버스는 가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현실과 가상세계를 혼합한 공간을 의미한다.
 
MZ세대 구직자들이 메타버스 채용 프로세스를 더 선호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대면 면접 및 설명회보다 더 편하게 질문하고 대답할 수 있어서’가 응답률 40.7%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코로나 감염에 대한 위험이 없다'(38.2%), '이동 시간 및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31.2%), '발품을 팔아야 하는 오프라인 박람회보다 간편하다'(29.1%) 등이 있었다.
 
반면 현실 채용 프로세스를 더 선호한다고 응답한 구직자들은 그 이유로(복수응답) 메타버스 면접의 경우 '면접관의 의도를 정확히 파악하기 어렵다'(31.0%)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메타버스에 익숙하지 않아 정보격차가 더 벌어질 우려가 있다'(25.7%), '현실 면접보다 긴장감이 풀려 집중도가 떨어진다'(17.5%) 'AI를 활용한 평가 과정에서 데이터 편향적인 면접 결과가 우려된다'(11.4%) 등을 이유로 꼽았다.
 
실제 올해 취업활동을 한 MZ세대 구직자 중 17.4%는 기업들의 메타버스 채용 설명회에 참석한 경험이 있었으며, 13.1%는 자신의 아바타를 활용한 메타버스 면접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