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해각' 문근영 "좋은 이별은 없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4 14:37

박정선 기자
 
배우 문근영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KBS 2TV 드라마 스페셜 2021 ‘기억의 해각’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기억의 해각’(연출 이웅희)은 알콜릭이던 남편을 지극정성으로 간호하던 아내가 도리어 알콜릭이 되어 치유되지 못한 상처 속을 헤매다 미지의 소년을 만나 남편에 대한 사랑, 그 지독한 감정과 이별하는 법을 배워가는 이야기로 문근영, 조한선, 강상준 등이 열연했다. 24일 방송. 〈사진=KBS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24/

배우 문근영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KBS 2TV 드라마 스페셜 2021 ‘기억의 해각’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기억의 해각’(연출 이웅희)은 알콜릭이던 남편을 지극정성으로 간호하던 아내가 도리어 알콜릭이 되어 치유되지 못한 상처 속을 헤매다 미지의 소년을 만나 남편에 대한 사랑, 그 지독한 감정과 이별하는 법을 배워가는 이야기로 문근영, 조한선, 강상준 등이 열연했다. 24일 방송. 〈사진=KBS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24/

 
 
KBS 드라마 스페셜 2021 '기억의 해각'의 배우 문근영이 이별에 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문근영은 24일 오후 진행된 '기억의 해각' 기자간담회에서 "좋은 이별도, 자연스러운 이별도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별이란 감정을 고스란히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하는 것 같다"라며 "아프고 괴로워도 '이것은 이별이다' 이렇게 받아들이는 것이 또 시작할 수 있게 해주는 시간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기억의 해각’은 알콜릭(‘알콜중독’의 다른 말)이던 남편을 지극정성으로 간호하던 아내가 도리어 알콜릭이 되어 치유되지 못한 상처 속을 헤매다 미지의 소년을 만나 남편에 대한 사랑, 그 지독한 감정과 이별하는 법을 배워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문근영, 조한선, 강상준 등이 출연한다.
 
KBS 드라마 스페셜 2021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기억의 해각'은 이날 오후 11시 25분에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KBS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