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머전시' 최종회 출격한 원슈타인, 마미손 떨게 한 이유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4 15:02

황소영 기자
'이머전시'

'이머전시'

'이머전시'에도 크리스마스의 기적이 찾아온다.

 
오늘(24일) 오후 4시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힙합 메디컬 시트콤-EMERGENCY'(이하 '이머전시') 최종회(10화)에는 Dr. 양 멘탈케어센터의 운명이 결정되는 가운데, 원슈타인과 뱃사공이 출연해 특별함을 더한다.
 
크리스마스 이브의 첫 게스트로는 원슈타인이 등장해 "동기부여가 부족하다"라고 말문을 연다. 쉽게 만족하는 성격 탓에, 예전에 설정한 목표와 현재 이룬 것들 사이에서 작은 고민이 있다는 것. 이를 듣던 마미손은 "본인 정규앨범부터 내자"라고 회유해 진료실에 웃음을 안긴다.
 
원슈타인은 대중이 자신을 어떻게 바라봐줬으면 좋겠는지를 털어놓는가 하면, 자신을 둘러싼 '착한 이미지'에 대한 솔직한 생각도 밝힌다. 뿐만 아니라 잠자리에 들 때 지구의 안위를 걱정한다고도 덧붙여 남다른 캐릭터를 자랑한다.
 
이외에도 소속사에 대한 불만 사항 및 대표에게 바라는 점을 나지막이 전하며 마미손을 갑자기 긴장하게 만든다.  
 
마지막 게스트로는 유독 낯이 익은 뱃사공이 출격한다. 반려견 코시와 함께 출연한 뱃사공은 '헤퍼진 씀씀이'가 고민이라고 토로한다. 회식비, 술값으로 인한 고충부터 한 달 수입까지 공개한 것은 물론, 자신을 '왕초'라고 표현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뱃사공은 과거 힘들었던 시절 앨범을 내기 위해 겪어야 했던 고생담을 들려주던 중 지금의 자신을 있게 한 곡 '탕아'의 탄생 비화에 대해서도 언급한다. 나아가 래퍼로서는 커다란 명예가 될 '쇼미더머니' 심사위원직 제안을 거절한 사연도 덧붙인다.
 
양동근은 성탄절을 맞아 준비한 병원 다과회에서 폭탄 뉴스를 들려준다. 이 자리에는 힙합크루 바밍타이거 소속 래퍼이자 '쇼미더머니10'에서 활약한 머드 더 스튜던트가 깜짝 방문해 양동근을 비롯한 모두에게 예상치못한 기쁨을 안긴다.  
 
심각한 재정난을 겪으며 합병 위기까지 놓인 Dr. 양 멘탈케어센터가 과연 자리를 지킬 수 있을지 그 결말은 '이머전시' 최종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쇼미더머니' 10주년 프로젝트로 기획된 '이머전시'는 과열 경쟁이 이뤄지고 있는 한국 힙합계에서 쉼 없이 달려 지쳐버린 래퍼들을 위한 프로그램이다. 'Dr.양 멘탈케어센터'라는 병원을 배경으로 래퍼들의 화려한 삶과 그 이면에 감춰진 고민을 다루며 큰 사랑을 받았다.
 
양동근(닥터 양, 원장)을 필두로 마미손(닥터 마, 정신과 전문의), 카더가든(닥터 차, 정신과 전문의), 뱃사공(김 간호사, 수간호사), 김희정(킴 간호사, 간호사), 유키카(유 간호사, 간호조무사), 오메가 사피엔(박의석, 랩네임 SUCKBOY, 건물주 아들), SF9 주호(백 대리, 제약회사 영업사원)가 크루로 활약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