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램' 누미 라파스 "'기생충' 여러번 봐…봉준호와 일하고싶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4 13:09

박상우 기자
소름끼치는 연기를 선사한 배우가 봉준호 감독에게 경의를 표했다. 
 
'미드소마' '유전'을 만든 제작사 A24의 또 다른 호러 '램(발디마르 요한손 감독)'이 열연을 펼친 배우 누미 라파스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램'은 눈 폭풍이 휘몰아치던 크리스마스 날 밤 이후 양 목장에서 태어난 신비한 아이를 선물 받은 마리아 부부에게 닥친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를 그린다.
 
공개된 인터뷰 영상은 '램'의 파리 프로모션 중 보내온 영상으로 누미 라파스가 직접 꼽은 '램'의 베스트 장면부터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 영화 '기생충'에 대한 애정까지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먼저 자신이 연기한 인물 마리아에 대해서는 "아이를 위해서 얼마나 강력하게 싸울 수 있는지. 자기 자신에게 잔인함, 다정함, 분노, 슬픔을 가진 모성애를 허락한다는 것. 마리아는 이 모든 것이고 그녀를 연기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라며 역할에 대한 높은 이해와 공감을 드러냈다.
 
또한 배우가 직접 밝힌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로는 "아기 9명, 양 4마리와 함께 촬영을 했어요. 실제 아기와 촬영을 한 뒤 양으로 바꿔서 한 번 더 촬영을 했어요"라는 부분이 흥미를 더한다. 아기와 양과 함께 모든 장면을 두 번씩 촬영한 현장에 대해서는 "아기들과 양들은 절대 우리가 원하는 대로 있지 않아요. 인내심을 가지고 임해야 했어요"라며 웃음을 전해 쉽지는 않았지만 행복했던 촬영이었음을 드러냈다. 
 
끝으로 국내 개봉을 기념해 보내온 인터뷰 영상인 만큼, 좋아하는 한국 영화와 한국 감독에 대한 대답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국 영화 산업은 매우 강력하다고 생각해요. 전세계에 엄청난 영향을 준 훌륭한 영화들이 있잖아요"라며 말문을 연 그는 "'기생충'을 너무 좋아해서 여러 번 봤어요. 저에게 잊혀 지지 않을 영화죠. 봉준호 감독님과는 언젠가 같이 일하고 싶어요. 봉준호 감독님을 매우 존경합니다"라며 러브콜을 보내와 한국 작품에서 활약할 누미 라파스의 모습을 기대하게 한다. 
 
제94회 아카데미 국제장편영화상 예비후보로 선정된 화제작 '램'은 오는 29일 관객들을 만난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