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특급' 피아비, 프로당구 LPBA 역전 우승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7 09:48

박린 기자
LPBA 두번째 우승을 차지한 스롱 피아비. [사진 PBA]

LPBA 두번째 우승을 차지한 스롱 피아비. [사진 PBA]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31·블루원리조트)가 ‘태백의 여왕’이 됐다. 태백에서 열린 여자프로당구(LPBA) 대회 정상에 올랐다. 
 
피아비는 26일 강원도 태백시 고원체육관에서 열린 ‘에버콜라겐 LPBA 챔피언십@태백’ 대회 결승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오수정에 4-3(6-11, 7-11, 11-7, 5-11, 11-1, 11-9, 9-1) 역전승을 거뒀다. 피아비는 증액된 우승 상금 3000만원과 함께 랭킹 포인트 3만점을 챙겼다. 
 
올 시즌 LPBA로 전향한 피아비는 지난 6월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에서 LPBA 첫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6개월 만에 LPBA 2승째를 챙겼다. 이미래(4승), 임정숙(3승), 김예은, 강지은(이상 2승)에 이어 5번째로 2회 이상 우승한 선수가 됐다. 
 
1, 2세트를 내리 내준 피아비는 3세트를 따냈으나, 4세트를 5-11로 내줘 패배 위기에 몰렸다. 피아비는 5세트를 11-1로 따냈다. 6세트를 접전 끝에 11-9로 따낸 피아비는 7세트를 7이닝 만에 9-1로 끝냈다. 
 
캄보디아 출신 피아비는 2010년 국제결혼으로 한국에 왔다. 이듬해 남편 김만식씨를 따라간 당구장에서 처음 큐를 잡아 인생 역전에 성공했다. 
 
박린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