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섭, '한사람만↔설강화' 오가는 맛깔난 캐릭터 소화력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8 08:55

황소영 기자
'한사람만' '설강화' 장인섭

'한사람만' '설강화' 장인섭

배우 장인섭의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이 눈길을 끌고 있다.  

 
장인섭은 현재 방영 중인 JTBC 월화극 '한 사람만'과 JTBC 주말극 '설강화'에 출연 중이다. 두 작품에서 각각 형사와 북한군 역으로 분하고 있는 상황. 머리부터 발끝까지 비슷한 점이라곤 하나 없는 두 캐릭터를 오가는 장인섭의 연기 포인트를 짚어봤다.
 
-'한 사람만' 유쾌한 일당백 형사 오진규 役
 
'한 사람만'에서 오진규는 단서를 찾기 힘든 사건을 파악하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조폭과 술잔을 기울이며 해결해 온 사건들로 으스대다가도 원하는 정보를 얻을 때에는 정신을 바짝 차리며 단서를 수집한다. 경위 도상우(이시영)에게 인정받지 못하고 매번 무시당하면서도 꿋꿋이 제 몫 이상으로 일당백 역할을 해내는 오진규를 실감 나게 표현해 애잔함을 불러오고 있다.  
 
-'설강화' 투철한 정신 북한군 리응철 役
 
조국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투철한 정신력의 북한군 응철을 연기한다. 북한군으로 등장하는 인물 중 유일하게 북한 사투리를 쓰고, 짧은 머리와 민첩한 행동까지 응철이라는 역할에 100% 부합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조장 정해인(임수호)과 임무를 완수해 사랑하는 어머니의 품으로 돌아가고픈 장인섭은 특히 호수여대에서 펼쳐진 인질극 장면에서 전쟁을 방불케하는 총기 난사신과 시선을 분산시키려는 여러 상황에서도 임무 수행에만 혈안이 된 모습으로 시선을 압도했다.  
 
장인섭은 '한 사람만'과 '설강화'를 통해 안방극장에 재미와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다. 시대와 장르를 넘나들며 두 눈을 의심하게 하는 연기 변신과 혼연일체의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고 있는 장인섭에게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