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각·미각 잃은 개그맨 김형인…코로나 감염 5일째 남긴 경고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30 08:16



개그맨 김형인(42)이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하며 조심 또 조심하라고 당부했다.

김형인은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내플렉스’에 “죄송합니다. 잠시 쉬어가겠습니다”라는 제목의 5분짜리 영상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김형인은 “올 한 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액땜을 제대로 하는 중”이라며 “약 5일 전에 코로나19에 감염이 돼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금 좁은 개인 사무실에서 계속해서 격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창 콘텐트 올려야 할 중요한 시기에 하필 코로나에 감염되어서 저도 답답하고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이라고 했다.

그는 “애초에 격리될 때 면도기를 안 갖고 와서 면도도 못 하고 있다. 답답해 죽을 것 같다”고 했다.

김형인은 “다행히 지금 후각과 미각을 잃은 것 외에 큰 고통은 없다”며 “별다른 불상사는 없을 것 같아서 그나마 걱정해주신 분들께는 정말 다행이라는 소식을 전해 드린다. 빨리 완쾌해서 좋은 모습으로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분들은 이런 경험 절대 하지 않으시길 바란다. 여러분들도 백신 두 번 맞고 마스크 썼다고 방심하시지 마시고 조심 또 조심하시라”고 당부했다.

김형인은 2003년 SBS 공채 7기 개그맨으로 데뷔해 코미디프로그램 ‘웃찾사(웃음을 찾는 사람들)’에서 활약하며 이름을 알렸다.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 ‘내플렉스’를 통해 유튜버로 활동 중이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