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이세영, 'MBC 연기대상' 최우수상 "함께해줘 감사"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30 23:02

황소영 기자
'2021 MBC 연기대상'

'2021 MBC 연기대상'

 배우 이준호, 이세영, 차서원, 오현경이 '2021 MBC 연기대상'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생방송된 '2021 MBC 연기대상'은 2년 연속 MC 김성주의 단독 진행으로 이뤄졌다.
 
'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가 남자 최우수 연기상 미니시리즈 부문 수상자로 호명됐다. 그는 "드라마가 인기가 많다 보니 인간인지라 자꾸 기대가 커지더라. 근데 그때마다 내가 상을 받을 만한 연기를 했는가에 대한 자아성찰을 했다. 처음으로 상을 받았던 때가 (가수 이외에) '김과장' 때 우수상이다. 그땐 너무 떨어서 좋은 분위기를 즐기지 못하고 땅만 보고 수상 소감을 했던 기억이 난다. '정말 열심히 해왔구나!'란 생각으로 스스로를 다독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 같다. 감사하다"라고 기쁨을 드러냈다.  
 
'사극 불패'란 수식어를 입증한 '옷소매 붉은 끝동' 이세영도 여자 최우수 연기상 미니시리즈 부문 수상에 성공했다. "함께해 준 시청자분들께 감사하다. 그 시간이 아깝지 않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최우수 연기상 일일 연속극 부문은 '두 번째 남편' 차서원과 오현경에게 돌아갔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