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관의피' 이규만 감독 "조진웅은 무엇을 요구하든 해내는 배우"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30 11:49

박상우 기자
권율, 이규만 감독

권율, 이규만 감독

이규만 감독이 조진웅을 칭찬했다.
 
영화 '경관의 피'를 연출한 이규만 감독은 30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 출연해 "조진웅이 내 디렉션이 통쾌하다고 말해줬는데, 오히려 그 반대다. 조진웅은 어느 방향으로 돌을 던져도 받아주는 배우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연기 디렉션에 있어서 서로 상의를 많이 했다. 어떤 때는 직접적으로 요구할 때도 있었고, 어떤 때는 조진웅이 해석을 열어주기를 기다릴 때도 있었다. 무엇이든 조진웅은 해냈다. 특별한 스킬이 있었다기보단 서로 마음이 오가는 상태였다"며 둘의 좋은 호흡을 전했다.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그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신입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추적을 그린 범죄수사극이다. 오는 1월 5일 새해 첫 한국영화로서 관객들을 만난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