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A+, 황희찬 A-…빅리그 이끈 ‘K-유럽파’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30 07:50

29일(한국시간) 사우샘프턴전에서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는 토트넘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29일(한국시간) 사우샘프턴전에서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는 토트넘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토트넘 손흥민(29)은 2021년 최종전에서도 변함없이 활약했다. 29일(한국시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사우샘프턴과 원정 경기 0-1로 뒤진 전반 39분, 해리 윙크스가 침투 패스를 찔러주자 손흥민이 쏜살같이 뒷공간을 파고 들었다. 손흥민이 다리에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유도했고, 경고가 누적된 모하메드 살리수(사우샘프턴) 퇴장을 이끌어냈다. 해리 케인이 골에 성공했다.

쉴 틈 없이 경기가 이어지는 ‘박싱데이’. 손흥민은 크리스탈 팰리스전 이후 46시간 만에 다시 출격했다. 전반 14분 손흥민의 날카로운 프리킥을 벤 데이비스가 헤딩슛으로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토트넘 골이 세 차례나 취소된 끝에 1-1로 비겼다. 시즌 8골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프로 첫 5경기 연속골에 실패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평소 수준에 미치지 못했다”며 손흥민에 토트넘 최저 평점 5점을 줬다. 하지만 후스코어드닷컴은 양 팀 최고인 평점 8.1점을 부여했다. 또 손흥민은 팬들로부터 46.5% 지지를 얻어 ‘킹 오브 더 매치(KOTM·경기 최우수선수)’에 선정됐다. 올 시즌 8번째 KOTM로, 1위 모하메드 살라(리버풀·9회)를 턱 밑까지 추격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가 선정한 EPL 파워랭킹에서 손흥민은 두 계단 점프해 전체 2위에 올랐다. 3위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를 제쳤다.

손흥민은 이날 대한축구협회 올해의 남자선수에 뽑혔다. 3년 연속이자 역대 최다인 6번째 수상이다. 손흥민은 언론사 축구팀장 등 전문가 그룹 투표에서 253점을 획득, 2위 김민재(189점)을 제쳤다. A대표팀 주장으로 올해 최다골(4골)을 넣으며 2022 카타르월드컵 본선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손흥민은 “최종예선에서 끝까지 최선을 다해 또 한 번 월드컵에 나가도록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터키 페네르바체 김민재. [AP=연합뉴스]

터키 페네르바체 김민재. [AP=연합뉴스]


손흥민이 앞장선 유럽파 선수들의 활약이 인상적인 한 해였다. 터키 페네르바체 김민재(25)는 견고한 수비를 펼쳐 ‘K-Wall(한국의 벽)’ ‘한국 탱크’라 불렸다. 지난 8월 베이징 궈안(중국)에서 이적한 김민재는 단숨에 주전을 꿰찼다. 터키 팬들이 선정한 올해 최고 영입 선수에서 마렉 함식(트라브존스포르)에 이어 2위로 뽑혔다. 그가 유벤투스(이탈리아), 토트넘 등 빅클럽으로 이적할 거란 소문이 돌고 있다.

올여름 라이프치히(독일)에서 울버햄튼(잉글랜드)으로 임대 된 황희찬(25)은 시즌 초반 4골을 몰아쳤다. ‘늑대 군단’ 팀 최다골을 기록하며 ‘늑대 탈을 쓴 황소’란 평가를 받았다. 영국 기브미스포르트가 선정한 ‘올 시즌 EPL 최고의 영입 베스트11’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과 함께 뽑혔다. 이달 중순 경기 중 다리 근육을 다친 그는 내년 2월 복귀할 전망이다.

프랑스 보르도 황의조(29)는 6골·2도움을 올렸다. 10월 중순 햄스트링과 발목을 다쳐 잠시 결장했다. 보르도는 강등권인 17위에 머물러 있지만, 황의조가 최전방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다. 스페인 발렌시아를 떠나 마요르카 유니폼을 입은 이강인(20)도 주전을 꿰찼다. 창의적인 플레이로 1골·2도움을 올렸다. 지난 9월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넣은 원더골은 올해 최고의 장면이었다. 독일 프라이부르크 공격수 정우영(22)은 분데스리가 전반기에 3골을 터트리며 팀을 3위로 이끌었다. 독일 마인츠 이재성(29)과 러시아 루빈 카잔 황인범(25)도 주전으로 활약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