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혐의 자숙' 엄태웅, 윤혜진에 "내년엔 도움되는 남편되고파"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31 16:21


배우 엄태웅이 아내 윤혜진에게 도움이 되는 남편이 되고 싶다며 속내를 드러냈다. 

윤혜진은 31일 유튜브채널 'what see TV'에 '21년도 마지막 영상은 지극히 평범하게'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윤혜진은 "올해 2월에 남편에게 영화 시나리오 제안 전화가 왔다. 남편의 연기를 오랜만에 볼 수 있을 거란 생각에 너무 좋았다"고 밝혔다. 

이어 윤혜진은 엄태웅에게 "아주 식상한 질문이다. 내년에는 뭐 바라는게 있냐"고 물었다. 

엄태웅은 "내년에는 여보한테 도움이 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털어놨고, 이 발언은 윤혜진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한편 엄태웅은 지난 2016년 성매매 혐의로 벌금형을 받고 자숙 중이었으며, 내년 영화 '마지막 숙제'를 통해 복귀할 예정이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