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권상궁 김자영 "웃음 선사할 수 있어 기뻤다" 종영소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02 23:04

조연경 기자
 
'옷소매 붉은 끝동' 권상궁 김자영이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1일 인기리에 종영한 MBC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동궁전 지밀상궁 권상궁으로 분해 감칠맛 열연을 펼친 독립영화계의 대모 김자영이 마지막 촬영 현장에서 아쉬운 마음이 가득 담긴 종영소감을 남겼다. 
 
김자영은 극중 세손이 어렸을 때부터 동궁전을 지킨 동궁전 지밀상궁 권상궁으로 분해 등장할 때마다 감칠맛 나는 열연으로 신스틸러다운 활약을 펼쳤다.   
 
생각시들의 교육 현장에서 엉망인 글씨에 버럭하는 모습, 애교섞인 서상궁(장혜진)의 부탁에 이산(이준호)의 목욕시중을 들다 까칠한 산 때문에 쓰러지는 모습 등은 예기치 않게 큰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 촬영을 마친 김자영은 "아주 더운 여름에 시작을 해서 가을, 겨울 이렇게 엄동설한에 마지막 촬영이다. 아쉬웠는지. 이렇게 또 상복을 입고 찍게됐다. 시원섭섭하다. 섭섭한 감이 더 많다"고 입을 열였다. 
 
이어 '옷소매 붉은 끝동'이 10%가 넘는 시청률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것에 대해 놀랍고도 기쁜 마음을 표현하며 "'옷소매' 촬영에 함께 임한 배우로서 정말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자영은 "권상궁은 간간히 나오지만 제가 잠깐 나오는 장면에 나름대로 웃음을 선사할 수 있는 그런 장면이 나와서 기쁘게 생각한다"며 "최종회 시청률은 15%가 넘었으면 좋겠다"는 진심 담긴 소망을 덧붙이기도 했다. 
 
실제로 '옷소매 붉은 끝동'은 마지막 회 17%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완벽한 유종의 미를 거뒀다. 
 
그간 다수의 연극과 영화를 통해 섬세한 감정선을 표출해온 김자영은 '미자' '그 엄마 딸' '청춘과부' '기대주'의 히로인으로 깊은 울림을 선사한 독립영화계 대모다. '기대주' '아마 늦은 여름이었을 거야'는 유수의 국내외 영화제에서 수상의 기쁨을 맛보기도 했다. 
 
최근에는 영화 '소리도 없이' 중 초희(문승아)에게 소주를 탄 야쿠르트를 건네던 명희, '잔칫날' 중 경미(소주연)를 난처하게 하며 곡소리를 가르치던 큰고모 역으로 잔상이 남는 열연을 펼치기도 했다. 
 
등장하는 장면마다 명장면으로 만드는 보석 같은 배우 김자영이 '옷소매 붉은 끝동' 이후 스크린 브라운관을 통해 펼쳐보일 명품열연에 귀추가 주목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