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④] '고요의 바다' 정우성 "공유·배두나, 알게 된 것만으로도 좋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04 12:02

박정선 기자
 
정우성

정우성

 
 
넷플릭스 시리즈 '고요의 바다'의 제작자 정우성이 배우 공유와 배두나를 칭찬했다.  
 
정우성은 4일 오전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배두나는 송지안이라는 사람의 감정, 그 사람이 가진 가족에 대한 연민과 그리움을 차에서 내리면서부터 몰입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감정을 계속 끌어올릴 수 있는 에너지를 어떻게 유지하는지 놀라웠다. 또 다른 신에서는 언제 그랬냐는 듯 무게를 덜어내고 새롭게 출발하려고 한다"면서 "자신의 무게추를 들었다놨다 잘 하는 사람"이라고 배두나를 정의했다.
 
또 정우성은 "공유가 연기한 한윤재를 송지안 옆에서 더 돋보이려고 할 수 있을 법하다. 그런데 그런 게 전혀 없다. 반발짝 뒤에 서 있다"라며 "대장으로서 현장을 감싸는 온기를 조절했다"라고 공유의 활약을 전했다.
 
"두 사람을 보며 뿌듯했다"는 그는 "작품 외적으로도 두 사람을 알게 돼서 좋았다"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지난 24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의 고갈로 황폐해진 근미래의 지구,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시리즈다. 2014년 제13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았던 최항용 감독의 동명 단편 영화를 시리즈화한 작품. 인류 생존의 단서를 찾아 달로 떠난 탐사대원이 마주친 미스터리를 그린다. 공개 후 전 세계 넷플릭스 인기 TV쇼 순위에서 3위(플릭스 패트롤 기준)에 오른 바 있다.  
 
제작사 아티스트스튜디오의 대표인 배우 정우성은 '고요의 바다'의 제작자로 변신했다. 앞서 2016년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에 출연하며 동시에 제작도 맡았던 그는 오롯이 제작에만 참여한 첫 작품을 선보였다. 목숨을 건 임무에 자원한 최정예 대원으로 분한 배두나, 공유, 이준, 김선영, 이무생, 이성욱 등과 호흡을 맞췄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넷플릭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