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송' 박소담X정현준 재회…'기생충' 제시카·다송 케미 잇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05 08:31

박상우 기자
'오스카 사제지간'이 다시 만났다.  
 
통쾌한 걸크러쉬 액션 영화 '특송(박대민 감독)'이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박소담)와 반품 불가 인간 수하물 서원(정현준)이 생사고락을 함께 하며 친구가 되어가는 케미를 담은 스틸들을 공개했다.
 
'특송'은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이다.  
 
먼저, 은하와 티격태격하는 서원의 모습이 담긴 스틸들은 '기생충'의 제시카 쌤 앞에서 한없이 얌전하던 다송이와는 달리, 할 말은 다 하는 티키타카 케미를 예고해 흥미를 더한다. 
 
'기생충' 이후 이번 작품에서 다시 재회한 박소담과 정현준이 선보일 색다른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킨다. 또한, 은하의 특송 차량을 두들기며 살려 달라고 외치는 서원의 다급한 모습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로 추격자들로부터 쫓기게 되는 이들의 예측불가 추격전이 어떻게 전개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송'은 쫓고 쫓기는 짜릿한 추격전은 물론 박소담과 정현준의 색다른 케미까지 확인할 수 있다.
 
유니크한 카체이싱 액션과 박진감 넘치는 배우들의 맨몸 액션 시퀀스로 새해 극장가에 짜릿한 액션 쾌감을 선사할 영화 '특송'은 오는 12일 개봉한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