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특송' 김의성 "박소담 출연·女원톱 액션물 끌렸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05 10:51

조연경 기자
김의성이 '특송'과 박소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했다. 
 
영화 '특송(박대민 감독)' 개봉을 앞두고 있는 김의성은 5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모범택시'에 이어 또 한번 따뜻한 역할을 선보였다"는 말에 "사실 촬영은 '특송'이 먼저였다"고 운을 뗐다. 
 
김의성은 "내가 그동안 맡았던 역할 보다도 체중이 다소 가벼운 역할이었다. 그리고 내 역할 자체보다는 시나리오 전체에 더 끌렸다. 여성 주인공이 액션을 이끌어가는 모습도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여성 액션 영화가 몇 편 있었지만 피부에 와 닿는다기 보다는 상상력에 의존하는 영화들이 꽤 있었다. 물론 '특송' 역시 상상에 의존해야 하는 부분도 있지만, 그래도 조금 더 피부에 와 닿는 액션이 아닐까 싶더라. 무엇보다 박소담 배우가 한다는 것에 '아휴 해야지' 했다"고 귀띔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내가 사실 아이가 없어서 아빠 같은 마음을 갖고 연기한다는게 쉽지는 않았는데, 박소담 배우와 워낙 가까운 사이였고, 나이를 뛰어넘어 서로 좋은 우정을 나누고 있던 사이였기 때문에 마음의 준비를 하는데는 어려움이 없었다. 서로 신나게 찍었다"고 회상했다. 
 
이와 함께 김의성은 "개봉은 항상 떨리는 일이다. 스태프, 배우들 모두 한 작품 만들면서 최선을 다하지 않는 사람은 없다고 생각한다. 엄청나게 큰 사고가 있어서 마음에 돌아서지 않는 이상"이라며 너스레를 떤 후 "우리 영화도 관객들의 사랑을 많이 받길 바라는 마음이다. 다만 흥행은 우리 노력이 담보해 주는 것이 아니고, 관객들의 선택을 받고, 운도 따라야 하기 때문에 최선을 다할 뿐이다"고 전했다. 
 
또한 "특히 이 영화는 나도 나지만 박소담 배우가 처음으로 원톱 주연을 맡았고, 정말 고생을 많이 해서 찍었던 영화이기 때문에 그런 면에서 더 특별해서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강조했다. 
 
'특송'은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박소담)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김의성은 이번 영화에서 연기한 특송 전문 백강산업 대표 백사장으로 분해 돈 되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특송 의뢰를 받는 프로 비즈니스맨이자 은하의 든든한 조력자로 활약한다. 영화는 오는 12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사진=NEW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