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관의피' 최우식 "'기생충' 이후 첫 영화…촬영 내내 즐거웠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05 14:27

박상우 기자
최우식이 촬영을 끝낸 소감을 밝혔다. 
 
영화 '경관의 피(이규만 감독)' 개봉 당일인 5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한 최우식은 "많은 분들께 사랑받았던 "기생충' 이후에 첫 영화다. 엄청 바쁘고, 힘들 때도 있었지만 너무 즐거운 촬영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찍는 동안 힘든 신도 꽤 많이 있었다. 근데 전혀 고생이라는 생각이 안 들 정도로 모든 과정이 즐거웠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 영화가 줄거리만 보면 딥하고 어두워 보이는 부분이 있는데, 현장에서는 180도 달랐다. 굉장히 유쾌한 분위기였다"고 덧붙였다.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수대 에이스 박강윤(조진웅)과 그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신입경찰 최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추적을 그린 범죄수사극이다.  
 
조진웅, 최우식과 함께 박희순, 권율, 박명훈이 열연을 펼쳤으며, 5일 개봉해 새해 첫 한국영화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