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전 동료였던 폴랑코, NPB 요미우리와 계약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05 09:25

배중현 기자
2016년 피츠버그에서 강정호(왼쪽)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는 폴랑코의 모습. 게티이미지

2016년 피츠버그에서 강정호(왼쪽)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는 폴랑코의 모습. 게티이미지

 
메이저리그(MLB) 통산 홈런이 96개인 외야수 그레고리 폴랑코(31)가 일본에서 뛴다.
 
닛칸스포츠를 비롯한 일본 현지 언론은 5일 '폴랑코가 요미우리 자이언츠 구단과 계약했다'고 전했다. 폴랑코의 요미우리행은 지난달 중순부터 거론됐고 큰 이변 없이 거취가 확정됐다. 스포니치 아넥스는 '곧 요미우리 구단의 공식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폴랑코는 2014년 피츠버그 파이리츠 소속으로 빅리그에 데뷔했다. 한때 강정호와 피츠버그에서 한솥밥을 먹기도 해 국내 야구팬에도 익숙하다. 그의 MLB 통산 성적은 타율 0.241, 96홈런, 98도루 362타점. 2016년과 2018년에는 각각 홈런 22개와 23개를 때려내기도 했다.
 
지난해 8월 피츠버그를 떠나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이적했지만 별다른 활약이 없었고 시즌 뒤 FA(자유계약선수)로 풀렸다. 미국 잔류 여부에 관심이 쏠렸지만 일본 프로야구(NPB) 도전을 선택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