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메이커' 조우진, 뱀같은 남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06 08:23

조연경 기자
조우진이 또 조우진 했다.
 
배우 조우진이 '킹메이커(변성현 감독)'를 통해 또 한번 히든카드, 비밀병기의 활약을 펼친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 작품이다. 
 
조우진은 영화 '도굴' '국가부도의 날' '내부자들', 드라마 '해피니스' '미스터 션샤인' '도깨비' 등에서 독보적인 캐릭터로 대중들을 사로잡으며 한계 없는 연기력을 선보인 데 이어, 첫 원톱 주연작 '발신제한'으로 흥행의 저력까지 보여줬다. 
 
이번 '킹메이커'에서는 대통령을 위해 일하는 여당의 선거 전략가 이실장으로 분해 또 다른 '킹메이커'로서 관객들과 마주한다. 그는 김운범의 선거 전략가 서창대와 대척점에 서서, 서창대 못지않게 탁월한 전략을 펼치는 여당의 이실장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차별화된 개성을 더했다. 
 
거친 맹수들이 넘쳐나는 정글 같은 선거판에서 유일하게 다른 호흡을 지닌 이실장을 예민한 뱀 같은 이미지로 표현해 지금까지 없던 전혀 새로운 캐릭터로 만들어냈다. 대사의 억양과 강세도 섬세하게 표현하며 상대의 심리를 교묘하게 파고드는 이실장의 캐릭터를 강화했다. 
 
이에 조우진과 함께 호흡을 맞춘 이선균은 “그동안 가장 궁금했던 배우였다. 이실장이라는 캐릭터를 대본에 있는 것보다 더 입체적으로 만들어가는 것을 보고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감탄을 표하기도 했다. 
 
경이로운 열연을 펼친 조우진의 이실장은 극 중 긴장감을 배가시키며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길 것이다. '킹메이커'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