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송' 송새벽 "존경하는 김의성 선배…첫 만남에 대판 싸웠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06 12:05

박상우 기자
송새벽이 김의성과의 첫 촬영을 떠올렸다. 
 
영화 '특송(박대민 감독)'을 통해 스크린에 컴백하는 송새벽은 6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 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서 "평소에 존경하는 배우인 김의성 선배와 처음 작품을 함께 하게 됐다. 안 그래도 워낙 대선배님이신데, 연기랍시고 첫 촬영부터 내가 지나치게 괴롭혔다"고 운을 뗐다.
 
이어 "모 영화 뒷풀이 자리에서 인사드렸 적은 있었지만 작품에서는 이번 '특송'으로 처음 만났다. 인사 잠깐 나누고 바로 촬영에 들어갔는데, 대판 싸우는 신이었다. 거의 내가 일방적으로 대하는 내용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의성은 "아주 거칠었던 첫만남이었다"고 크게 웃으며 기억을 떠올렸다. 
 
'특송'은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박소담을 필두로 송새벽, 김의성, 정현준, 연우진, 염혜란 등이 출연한다.  
 
송새벽은 베테랑 형사이자 극악무도한 깡패 역을 맡아 박소담을 추격, 지금껏 보여주지 않은 빌런 연기에 도전한다. 오는 12일 관객들을 만난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