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실세' 한종희, 차분한 글로벌 데뷔…혁신보다 동행 강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06 07:00

정길준 기자

CES 2022서 기조연설
가전·모바일 총괄 데뷔에 '관심'
친환경·연결성·동행 강조
재활용 소재로 탄소 배출 절감
글로벌 가전 연합체 발족
사회공헌으로 사회 문제 해결

올해부터 삼성전자 가전·모바일 사업을 이끄는 한종희 부회장(DX부문장)이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2'를 통해 글로벌 무대에 데뷔했다. 반도체와 양대 축을 이루는 가전·모바일 사업의 실세의 입에 전 세계의 이목이 쏠렸다. 한 부회장은 과감한 변신을 시도하기보다 차분한 모습으로 대중에 이미지를 각인했다.




삼성전자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이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 기조연설에서 발표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이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 기조연설에서 발표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삼성 가전·모바일 이끄는 한종희 데뷔 무대
 
한종희 부회장은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팔라조 볼룸에서 '미래를 위한 동행'을 주제로 열린 CES 2022의 온·오프라인 기조연설에 나섰다.
 
한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삼성전자 정기 사장단 인사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한 2명 중 1명이다. TV 전문가 출신으로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을 맡아 TV 사업 15년 연속 세계 1위 달성을 이끌었다.
 
회사는 그의 리더십과 경영 역량이 사업부 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인사와 함께 조직 개편에서 CE(가전)부문과 IM(모바일)부문은 DX(디바이스 경험)부문으로 통합됐다.
 
삼성전자 고유의 가전 디자인 철학인 '비스포크'를 폴더블(화면이 접히는)폰 '갤럭시Z 플립3'에 접목한 사례처럼 제품·서비스 간 시너지를 창출하기 위해서다. 한 부회장은 두 주력 사업의 운전대를 쥐며 단숨에 회사의 핵심으로 부상했다.
 
이에 업계는 한 부회장이 첫 세계 무대에서 어떤 비전으로 소비자에 어필할지 주목해왔다. 특히 CES는 삼성전자가 매해 새로운 사업 청사진을 제시하는 자리다.
 
2020년에는 가전 사업을 총괄했던 김현석 사장(전 CE부문장)이 향후 10년을 '경험의 시대'로 정의하며 인공지능(AI)·5G 등과 융합한 최신 기술을 대거 선보였다.
 
2018년과 2019년에도 김현석 사장이 강단에 올라 지능화한 초연결 사회로의 전환을 역설했다. 작년 행사는 코로나19로 취소됐다.
 
삼성전자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이 CES 2022 개막을 하루 앞둔 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팔라조 볼룸에서 '미래를 위한 동행'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이 CES 2022 개막을 하루 앞둔 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팔라조 볼룸에서 '미래를 위한 동행'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술 경쟁력 넘어 지속 가능한 성장 강조
 
한종희 부회장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연결성'에 기반을 둔 기술 도약에 더해 '친환경' '동행'을 핵심 키워드로 제시했다.
 
한 부회장은 "미래를 위한 동행은 꼭 실천돼야 한다"며 "다음 세대가 원하는 변화를 이루고, 꿈을 현실로 만들 수 있도록 기술을 발전시키고 혁신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연결성과 관련해 이번 CES에서 타사 가전도 하나의 플랫폼으로 잇기 위해 글로벌 기업들과 연합전선인 HCA(홈 커넥티비티 얼라이언스)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서로 다른 브랜드의 제품을 통합된 플랫폼에서 관리할 수 있도록 IoT(사물 인터넷) 표준을 정립한다. GE·하이얼·일렉트로룩스·아르첼릭·트레인 등 유명 업체들이 참여한다.
 
또 한 부회장은 "글로벌 팬데믹 위기는 모두가 공존하는 세상의 가치를 일깨웠다"며 "전자 업계와 고객사, 소비자 모두가 작은 변화를 만드는 데 동참한다면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큰 차이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QLED(양자점 발광 다이오드) TV'와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2', '패밀리 허브' 냉장고 등 제품에 재활용 소재를 적용해왔다.
 
올해 TV 등 디스플레이 제품은 전년 대비 30배 이상 많은 재활용 플라스틱을 활용해 제조할 계획이며, 2025년까지 모든 모바일·가전 제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재활용 소재를 사용할 예정이다.
 
한 부회장은 미래 세대와 함께 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성과를 자랑하며 기조연설을 마무리했다.
 
삼성전자는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2년째 전 세계 35개 이상의 지역에서 200만명이 넘는 학생이 참여하는 '솔브 포 투모로우'와 다음 세대를 위한 기술 양성을 목적으로 하는 '삼성 이노베이션 캠퍼스'를 운영 중이다. 2012년 이후 2100만명 이상의 청소년들에 도움이 됐다는 게 한 부회장의 설명이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