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다 진짜 일 내겠네…'배추보이' 이상호 월드컵 동메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09 09:25

한국 스노보드 간판 이상호가(맨 왼쪽) 9일 스위스 스쿠올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 남자 평행대회전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입상자들과 함께 포즈 취한 이상호. [사진 대한스키협회]

한국 스노보드 간판 이상호가(맨 왼쪽) 9일 스위스 스쿠올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 남자 평행대회전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입상자들과 함께 포즈 취한 이상호. [사진 대한스키협회]


사상 첫 설상 알파인 금메달에 도전하는 ‘배추보이’ 이상호(27ㆍ하이원)가 쾌조의 경기력을 유지했다. 스노보드 월드컵에서 동메달을 추가하며 또 한 번 포디움에 올랐다.

이상호는 9일 스위스 스쿠올에서 열린 2021~22시즌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 남자 평행대회전 3~4위전에서 미르코 펠리체티(이탈리아)를 0.44초 차로 제치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해 12월 코르티나담페초(이탈리아) 월드컵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이후 3주 만의 쾌거다.

올 시즌 스노보드 월드컵에 다섯 차례 출전한 이상호는 금메달 1개와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 등 4차례 입상하며 한 달 앞으로 다가온 베이징 겨울 올림픽 입상 전망을 밝혔다. 4년 전 평창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이상호는 베이징에서 정상에 오른다는 목표를 정하고 경기력 제고에 매진해왔다.

예선을 2위로 통과한 이상호는 16강과 8강에서 잔 코시르(슬로베니아), 알렉산더 파이어(오스트리아)를 연파하며 4강에 올랐다. 결승 진출을 두고 맞대결한 슈테판 바우마이스터(독일)에게 0.17초 차로 아쉽게 패했지만, 3~4위전에서 펠리체티를 꺾으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동메달과 함께 스노보드 월드컵 랭킹 포인트 60점을 추가한 이상호는 시즌 점수를 360점으로 끌어올렸다. 바우마이스터(290점), 드미트리 로지노프(러시아ㆍ277점)를 제치고 전체 1위를 질주했다.

한편 결승에서는 로지노프가 바우마이스터의 완주 실패로 여유 있게 정상에 올랐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