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브 마이 카' 국내 3만 돌파…하마구치 류스케 감사 영상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0 17:54

박상우 기자
일본의 젊은 거장, 그리고 무라카미 하루키가 시너지를 낸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드라이브 마이 카(하마구치 류스케 감독)'는 지난 8일 국내 누적관객수 3만명을 돌파했다. 이에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이 감사의 인사를 영상으로 전했다.
 
감독은 영상을 통해 "아트하우스라고 일컬어지는 영화에서 3만명이라는 관객은 엄청난 인원수라고 배급사에서도 말해줬다. 추운 날씨 속에서도 극장에 발걸음을 해주신 관객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에 무라카미 하루키 작가님 팬도 많아서 그 영향도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하루키 세계를 구현하고 있는 멋진 연기자분들의 연기도 많은 분들이 봐주신 점 정말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드라이브 마이 카'를 잘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일본에서도 그렇지만 한국에서도 코로나로 아직 힘든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안전하고 건강하게 극장에서 영화를 관람해 주시기 바란다"며 당부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드라이브 마이 카'는 2014년 발간된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집 '여자 없는 남자들'에 수록된 동명의 단편소설 '드라이브 마이 카'를 영화화한 작품이다.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은 짜임새 있는 스토리텔링과 섬세하고 힘 있는 연출, 걸작을 완성시킨 배우들의 완벽한 앙상블과 열연에 극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또한 10일 개최된 제79회 골든글로브시상식 외국영화상을 수상했다. 이외에도 제27회 크리틱스초이스시상식 외국어영화상 후보, 제94회 아카데미시상식 국제장편영화상 예비 후보에 올라있고, 수상이 유력시 되고 있다.
 
'드라이브 마이 카'는 죽은 아내에 대한 상처를 지닌 연출가 겸 배우 가후쿠(니시지마 히데토시)가 그의 전속 드라이버 미사키(미우라 토코)와 만나 삶을 회복해 나가는 이야기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