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부회장 "디지털 세상서 전통 대기업 만사형통 시절 지나"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0 11:42

권지예 기자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디지털 및 플랫폼 세상에서 전통적인 대기업의 시대는 끝났다며 과거에 얽매여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정태영 부회장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래전에 어떤 그룹이 무리하게 건설사를 인수하길래 그 그룹 인사에게 이유를 물었더니 재계 순위를 올리기 위해서라고 했다"면서 "재계 순위가 왜 중요한지 이해가 가지 않아서 눈만 깜빡거렸다"고 회고하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그는 "그 그룹은 지금은 해체가 되었다"면서 "대기업의 자본력과 조직력이 만사형통하던 시절은 지났고 디지털과 플랫폼의 세상에서 전통적인 대기업은 무력감마저 느낀다"고 했다.
  
이어 정 부회장은 "그런데도 아직 정장을 입고 대면 결재를 하는 고전적인 대기업이 부서에 지시해서 자기들도 배달의 민족과 같은 음식 배달앱, 카카오톡 같은 메신저앱을 만들어보겠다고 나서는 일이 있다"고 꼬집었다.
 
정 부회장은 "알파고가 이세돌 기사를 이겼을 때는 정부 주도의 태스크포스로 구글에 맞먹는 인공지능을 개발하겠다고 한 적도 있다"면서 "멀쩡한 엘리트 집단도 집단적인 최면에 빠지는 경우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구성원들이 동질적이고 외부에 대한 호기심과 감수성, 교류가 없을 때 더욱 그렇다"면서 "사실 외부에 대한 호기심과 감수성이 없다면 더는 미래를 위한 엘리트 집단이 아니며 과거의 전문가집단일 뿐"이라고도 지적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