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메모리 넘어 시스템 반도체 1등 넘본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0 07:00

정길준 기자

SK스퀘어·텔레콤·하이닉스, ICT 연합 출범
데이터센터용 AI 반도체 '사피온' 전면에
'인사이드 아메리카' 전략으로 미국 공략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이 9일 'CES 2022'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SK ICT 연합'의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이 9일 'CES 2022'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SK ICT 연합'의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삼성전자와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양분한 SK가 시스템 반도체 왕좌까지 노린다. 핵심 ICT 계열사로 연합체를 꾸려 격전지인 미국을 직접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SK의 투자 전문 회사 SK스퀘어를 비롯해 SK텔레콤·SK하이닉스는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2'에서 ICT 융합 기술을 공동 개발·투자하고 글로벌 진출까지 도모하는 'SK ICT 연합' 출범을 선언했다.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은 "SK ICT 연합이 서로 힘을 모아 글로벌 시장에서 크게 도약하고 혁신하는 한 해를 만들 것"이라며 "글로벌 반도체∙ICT 산업을 이끈다는 자부심을 갖고 대한민국 국가 경제에 기여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3사는 데이터센터용 인공지능(AI) 반도체 '사피온'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첫 협업 결과물로 제시했다. 공동 투자해 미국법인을 설립하고 시장 확장을 가속한다.
 
SK하이닉스는 메모리 반도체 기술과 AI 반도체의 시너지를 이끌고, SK스퀘어와 SK텔레콤은 전략적·재무적 투자자를 함께 유치할 예정이다.
 
AI 반도체는 인공지능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대규모 연산을 초고속·저전력으로 실행하는 비메모리 반도체다. 인공지능의 핵심인 두뇌 역할을 한다.
 
사피온은 기존 GPU(그래픽처리장치) 대비 전력 사용량이 80%에 불과해 환경친화적이다. 딥러닝(AI 학습) 연산속도는 1.5배 빠른데, 가격은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본지에 "엔비디아와 같은 AI 반도체 제조사들이 경쟁자다"며 "사피온의 국내 도입 사례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책과제인 NHN 데이터센터가 있다"고 말했다.
 
SK스퀘어·SK텔레콤·SK하이닉스 경영진이 9일 'CES 2022'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 류수정 SK텔레콤 AI 액셀러레이터 담당, 유영상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노종원 SK하이닉스 사장, 윤풍영 SK스퀘어 CIO.

SK스퀘어·SK텔레콤·SK하이닉스 경영진이 9일 'CES 2022'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 류수정 SK텔레콤 AI 액셀러레이터 담당, 유영상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노종원 SK하이닉스 사장, 윤풍영 SK스퀘어 CIO.

 
글로벌 서버용 AI 반도체 시장은 규모가 2020년 35억2000만 달러(약 4조2000억원)에서 2030년 10배 수준인 346억7000만 달러(약 41조7000억원)로 커질 전망이다.
 
성장 가능성이 기대되는 이 시장에서 미국 제조사의 입지는 압도적이다.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2020년 4분기 서버 CPU 점유율은 인텔이 92%로 선두를 차지했다.
 
AMD가 나머지 8%를 가져갔다. 여기에 엔비디아가 2023년 초 출시를 목표로 서버 CPU 개발을 가속하고 있다.
 
현재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사업이 메모리에 치중돼 있다. 지난해 3분기 기준 D램 점유율은 27.6%로 삼성전자(43.9%)에 이어 2위다. 낸드도 앞서 중국 정부로부터 인수를 승인받은 인텔 사업부를 합하면 19.4%로 2위다.
 
SK ICT 연합은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인사이드 아메리카' 전략을 실행해 사업경쟁력을 강화하고 파트너십을 확장할 계획이다.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은 "더욱 뛰어난 기술과 제품, 그리고 인류와 사회를 위한 가치 창출을 통해 글로벌 일류 기술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