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영, 반려동물 파양 의혹? 돌연 사진들 삭제해 '의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1 08:30



이채영이 반려동물 상습 파양 의혹에 휩싸였다고 위키트리가 단독 보도했다.

위키트리는 10일 "이채영이 반려견을 입양했다가 파양하고 또다시 반려묘를 입양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위키트리에 따르면 '이채영 상습 파양 의혹'을 제기한 A씨는 이채영이 반려견 잭콕을 다른 지인에게 입양 보낸 것 같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이채영은 지난 2020년 초 자신의 SNS 계정에 반려견 잭콕(애칭 재콯이)이와 함께한 일상 사진을 다수 올려놨다. 그러다 그는 "재콯이 없는 첫 아침", "재콯이 자리에 LP 플레이어가 들어왔다"며 의미심장한 글을 올려놨다.

잭콕의 근황은 우연한 곳에서 발견됐다고. 바로 이채영의 지인이자 음향 감독인 B씨와 함께 지내고 있었던 것. 특히 제보자 A씨는 "반려견 안부를 묻는 댓글이 달리자 이채영은 그동안 올렸었던 잭콕이 사진을 모두 삭제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제보자는 "이채영은 잭콕이를 입양하기 전 또 다른 반려견을 키우고 있었다"면서 지난 2017년도에 개와 산책하는 사진을 증거로 제시했으며, "이 반려견의 최근 모습이 보이지 않아 파양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채영은 2020년 말 자신의 SNS 계정에 유기묘 입양 소식을 전한 바 있으나, 돌연 이 유기묘의 모든 사진을 삭제(비공개) 처리해 의심을 키우고 있다.

한편 이채영 외에도 지난 해 1월 박은석은 반려견 상습 파양 의혹에 휩싸여, 이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