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미국 빌보드200 8주 연속 차트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2 12:59

황지영 기자
JYP 제공

JYP 제공

그룹 트와이스가 미국 빌보드에서 롱런 인기를 누리고 있다.
 
트와이스 정규 3집 'Formula of Love: O+T=〈3'는 1월 15일 자(현지 시간 기준) 빌보드 메인 차트인 '빌보드 200' 148위를 차지하고 8주 연속 랭크인에 성공했다. 이어 '월드 앨범' 3위, '톱 커런트 앨범 세일즈' 15위, '톱 앨범 세일즈' 19위에도 이름을 올리고 식을 줄 모르는 인기를 증명했다. 
 
지난 1월 8일 자 차트에서 그룹 최초 '팝 에어플레이' 진입을 이뤄낸 첫 영어 싱글 'The Feels'(더 필즈)는 2주 연속 해당 차트에 랭크됐다. 게다가 '빌보드 글로벌 200'과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에서 각각 전주 대비 44계단, 15계단 상승한 94위와 64위를 기록하고 14주 연속 랭크중이며 스포티파이 글로벌차트 100일 연속 차트인 등의 호기록으로 국내외 롱런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트와이스는 지난해 두 장의 앨범만으로 총 127만 장이 넘는 판매량을 달성했다. 11월 12일 발매된 정규 3집 'Formula of Love: O+T=<3'(포뮬러 오브 러브: O+T=<3)는 최근 가온차트를 운영하는 한국음악콘텐츠협회가 발표한 2021년 연간 앨범 차트에서 71만 장의 판매량으로 여성 아티스트 중 최고 순위인 19위를 차지했다. 또한 앞서 6월 발매된 미니 10집 'Taste of Love'(테이스트 오브 러브)도 55만 장으로 24위를 기록했다.
 
또 10일 가온차트가 발표한 10년 누적 앨범 데이터에 따르면 트와이스는 총 729만 9094장으로 여성 아티스트 중 가장 높은 앨범 판매량을 기록했다. 트와이스는 전체 아티스트 가운데 5위, 여성 아티스트 중에서는 유일하게 TOP 10에 이름을 올리고 'K팝 대표 걸그룹'의 명성을 톡톡히 빛냈다.
 
월드와이드 호성적을 이어가고 있는 트와이스는 2022년 글로벌 팬들을 직접 만나 기쁨을 나눈다. 작년 12월 25일과 26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KSPO DOME(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네 번째 월드투어 'TWICE 4TH WORLD TOUR 'Ⅲ''(트와이스 네 번째 월드투어 '쓰리')의 첫 공연을 개최하고 새 월드투어의 포문을 열었고, 오는 2월 15일~16일 로스앤젤레스, 18일 오클랜드, 22일 포트워스, 24일 애틀랜타, 26~27일 뉴욕까지 미국 총 5개 도시 7회 공연으로 열기를 더욱 높인다. 이어 4월 23일과 24일 양일간 '일본 공연의 성지'로 일컬어지는 도쿄돔에서 2회 공연을 갖는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