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커머스3.0' 선언한 티몬의 신선한 변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2 07:00

서지영 기자

상반기 중 전사 메타버스 오피스로 출근
구태의연 출퇴근 벗어던지고 성과 중심 강조

티몬 장윤석 대표가 지난 7일 온라인을 통해 열린 타운홀미팅에서 변화하는 '일하는 문화'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티몬 장윤석 대표가 지난 7일 온라인을 통해 열린 타운홀미팅에서 변화하는 '일하는 문화'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티몬이 비전으로 삼은 '이커머스3.0' 달성을 위해 근무환경과 사문화를 빠른 속도로 바꾸고 있다. 올 상반기 안에는 전 직원이 회사가 아닌 메타버스(확장 가상세계) 오피스로 출근한다고 선언했다. 

 
장윤석 티몬 대표는 최근 온라인으로 진행된 타운홀미팅에서 "앞으로 물리적 공간 제약이 없는 메타버스 오피스로 출근하게 될 것"이라며 "제주도, 심지어 태국에서 일해도 된다. 일하는 장소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른바 '전사 리모트&스마트워크'다. 

 
이에 따라 티몬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본사 이외 지역에 거점 오피스를 구축하고, 방역 차원에서 시행 중인 재택근무도 새로운 형태로 변화한다.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개인의 업무 스타일과 상황에 맞춰 일하며 효율성과 생산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메타버스 
형태의 가상오피스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메타버스를 통해 출·퇴근에 유연성이 확보되는 만큼 개인 성과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장 대표는 "공간적인 자유를 얻은 만큼 성과 위주로 일하게 될 것"이라며 "구태의연한 산업화 시대의 업무 방식을 버리고, 변화한 커뮤니케이션 기술을 활용한 효율성을 추구해 달라"고 당부했다.

.

.

 
티몬은 지난해 10월 새로운 비전으로 '상생'과 '지속가능성'을 중심에 둔 이머커스3.0을 제시했다. 이커머스1.0이 '온라인', 2.0이 '모바일'이었다면 3.0은 협력과 상생, 지속가능성이라는 가치를 중심에 두고 있다. 과거에는 누가 더 싸게 파는지가 중요했다면, 이제는 가치로 패러다임이 넘어가고 있다며 제시한 비전이다. 

 
전사 리모트&스마트워크 역시 의례적인 출·퇴근 방식을 벗어던지고, 궁극적인 가치인 성과를 내자는 뜻으로 풀이된다. 장 대표는 "이커머스3.0 비전 달성을 위해서는 지금까지의 티몬을 버리고 껍질을 깨는 혁신이 필요하다"며 "불필요한 규정과 규칙을 제거해 오롯이 고객과 파트너의 성공을 위해 치열하게 고민해달라"고 강조했다.

 
티몬만이 아니다. 신재생에너지 기업 OCI는 시공간 제약이 없는 업무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 8월 '메타버스 가상 오피스'를 도입했다. 실제 사무실과 유사한 형태의 가상 공간에서 직원들이 서로 만나 대화하거나 회의를 열 수 있도록 메타버스를 일상 업무 전반에 적용한 것이다.  

 
취업 포털 인크루트가 지난해 11월 국내 대기업과 중견기업 등 277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메타버스를 활용 중인 기업은 94곳(33.9%)으로 집계됐다. 메타버스를 활용한 클라우드워킹 도입에 대해 긍정적인 응답 비율은 86.0%에 달했다. 

업계 관계자는 "시기에 문제일 뿐 메타버스가 전 산업 분야로 퍼질 것이다. 일부 기업이 선제적으로 클라우드워킹을 받아들이면서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