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관의피' 비하인드 사진 "흠뻑젖은 박희순→최우식 화장실 혈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3 08:09

박상우 기자
명배우들은 촬영장 뒷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영화 '경관의 피(이규만 감독)'가 촬영 현장의 생생한 비하인드를 담은 현장 압수수색 스틸을 공개했다.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그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신입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추적을 그린 범죄수사극이다.
 
공개된 비하인드 스틸에는 먼저 원작 작가 사사키 조와 배우 조진웅, 최우식, 이규만 감독이 다정하게 인증샷을 찍는 장면이 담겼다.
 
또한 촬영 현장의 생생함이 느껴지는 현장 사진도 눈에 띈다. 유도로 다져진 강렬한 액션으로 화제가 된 화장실 액션 장면의 합을 맞추는 최우식의 모습부터 첫 장면을 촬영하고 비에 흠뻑 젖은 박희순의 모습도 눈에 띈다. 
 
특히 박희순의 스틸은 '첫 씬 비 쫄딱'이라는 멘트와 함께 박희순이 직접 공개해 팬들의 심장을 저격하고 있다. 
 
'경관의 피'는 2019년 10월 경 크랭크인 하여 코로나 이전 대부분의 촬영을 진행했고 당시 자유로운 현장 분위기에서 느껴지는 배우들의 리얼한 모습에 관객들의 호응이 어느때보다 뜨겁다.
 
'경관의 피'는 강렬한 범죄수사극의 재미를 새해 극장가에 선사하고 있다. 주말 무대인사의 매진 열풍까지 일으키며 극장가 화제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